내년 전체 TV 시장 축소에도 OLED TV 성장은↑

입력 2021-12-28 10:23

LCD TV 시장 위축…삼성 진입으로 OLED TV 시장 커질 전망

(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내년 전 세계 TV 시장 수요가 올해보다 더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11월 카타르 월드컵 등 초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연이어 예정돼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폭발했던 TV 수요가 줄면서 시장 침체가 빨라질 것으로 분석됐다.

2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내년 전 세계 TV 출하량을 2억1570만 대로 전망했다. 지난해 출하량은 2억2550만 대 수준이었으나, 올해 2억1660만 대로 감소한 데 이어 내년에도 출하량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연간 TV 출하량이 2억1500만 대 수준으로 떨어지는 것은 2017년 이후 5년 만이다.

옴디아는 전체 시장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LCD(액정표시장치) TV 출하량이 지난해 2억2181만 대에서 내년에는 2억770만 대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LCD TV는 2011년 이후 11년 만에 최저 출하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이러한 시장 침체를 그동안 수요를 떠받들어 왔던 ‘펜트업(Pent-upㆍ억눌렸던 소비가 폭발하는 현상)’이 사라지고 ‘피크아웃(Peak-outㆍ수요가 정점을 찍고 내려오는 현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데서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옴디아는 내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출하량의 경우 올해 650만 대에서 20% 이상 성장한 800만 대 규모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최근 직전 전망치 740만 대보다 8%가량 상향 조정된 수치다.

특히 삼성전자가 내년에 퀀텀닷(QD)-OLED TV를 출시하게 되면 시장 규모는 이보다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차세대 TV로 떠 오른 OLED TV는 현재 LG전자가 주도하고 있다. LG전자는 2013년 세계 최초 OLED TV를 상용화한 이후 전 세계 OLED TV의 60% 이상을 차지하며 시장을 견인 중이다.

삼성전자도 OLED TV 시장에 재도전을 앞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3년 OLED TV를 출시했지만, 당시 기술적 문제로 사업을 접었다.

내년에는 퀀텀닷 방식을 접목한 OLED TV로 10년 만에 OLED TV 시장에 재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내달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ㆍ가전 전시회 ‘CES 2022’에서 QD-OLED TV를 공개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반도체 수급난과 물류대란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TV 업체들은 내년에도 수요 감소로 쉽지 않을 전망”이라며 “다만 삼성전자의 참전이 예상되는 OLED TV 진영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950,000
    • -0.6%
    • 이더리움
    • 3,960,000
    • -1.76%
    • 비트코인 캐시
    • 464,100
    • -1.17%
    • 리플
    • 933
    • -1.63%
    • 라이트코인
    • 184,200
    • +3.77%
    • 에이다
    • 1,884
    • +12.01%
    • 이오스
    • 3,484
    • -1.33%
    • 트론
    • 87.22
    • +2.72%
    • 스텔라루멘
    • 308.9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5,100
    • -1.17%
    • 체인링크
    • 30,190
    • -3.67%
    • 샌드박스
    • 5,780
    • -1.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