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운 체제’ 공수처 인사위 첫 회의…“검사 신속 충원 공감”

입력 2024-06-13 15:26 수정 2024-06-13 15: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재 정원보다 검사 6명 미달…“채용 절차 간소화” 언급도

▲오동운 공수처장이 1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인사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공수처)
▲오동운 공수처장이 1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인사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공수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오동운 신임 처장 취임 후 첫 인사위원회를 열고 신속한 검사 인력 충원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공수처는 13일 오전 10시30분부터 1시간가량 진행된 인사위에서 업무 추진 현황 및 향후 검사 임용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인사위는 공수처 처장과 차장을 제외한 인사 전반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다. 이날 회의에는 위원장인 오동운 처장과 야당 추천 위원 2명·여당 추천 위원 2명·처장 위촉 위원 1명이 참석했다.

공수처법상 인사위원회는 차장을 포함한 7명으로 구성하게 돼 있지만, 차장의 공석으로 이번 회의에는 위원 6명만 참석했다. 인사위원 임기는 3년이다.

상견례 자리였던 이날 주로 논의된 건 ‘신규 검사 신속 충원’ 계획이었다고 한다. 현재 공수처 재직 검사는 19명으로, 처장과 차장을 포함해 검사 25명이라는 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다.

특히 검사 채용 과정에 걸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는 방안도 이날 회의에서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임 검사 채용은 공수처에서 공고를 낸 뒤 면접 등 평가를 통해 인사위가 최종 명단을 추려내는 식이다. 이후 추천명단은 인사혁신처를 통해 대통령실로 넘어가고,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후보자 가운데 검사를 임명한다.

절차를 고려하면 임용까지 통상 3달에서 4달가량 걸리는 만큼, 필요한 절차를 지키면서도 간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하자는 것이다.

공수처 관계자는 “신속하게 검사 인력 충원 계획이 수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처장은 이날 회의에 앞서 “공수처를 강하고 안정적인 조직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인사위가 국민 기대와 여망에 부응하면서 공수처법상 인사위 구성 취지인 합의 정신에 입각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256,000
    • +0.83%
    • 이더리움
    • 4,818,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532,500
    • -0.56%
    • 리플
    • 867
    • +13.33%
    • 솔라나
    • 224,300
    • +2.28%
    • 에이다
    • 625
    • +2.97%
    • 이오스
    • 861
    • +6.3%
    • 트론
    • 187
    • -0.53%
    • 스텔라루멘
    • 155
    • +8.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450
    • +5.05%
    • 체인링크
    • 20,010
    • +1.94%
    • 샌드박스
    • 475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