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에 ‘관세 폭탄’ 던진 EU…불똥 맞은 테슬라ㆍBMWㆍ에어버스

입력 2024-06-13 16:08 수정 2024-06-13 18: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EU, 현행 10% 관세 최대 48.1%로
관세 대상 60%는 서방국가 브랜드
중국 보복관세 여부 등에 관심 쏠려
에어버스, 750대 여객기 수주 영향 우려

(사진=게티이미지 / 그래픽=이투데이)
(사진=게티이미지 / 그래픽=이투데이)

유럽연합(EU)이 중국 전기차를 상대로 최대 48%에 달하는 관세를 추진한다. 그러나 중국 토종 전기차보다 중국에서 생산돼 유럽으로 향하는 테슬라와 BMW·르노 전기차 등 서구 자동차업체들이 더 큰 직격탄을 맞는 등 EU가 오히려 관세 폭탄 역풍에 휘말릴 수 있다고 13일 일본 니혼게이자신문(닛케이)이 분석했다.

자동차는 물론 다른 업종도 이번 관세 조처 부메랑을 맞을 수 있다. 중국과 항공기 750대 계약을 앞둔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 에어버스는 초긴장 상태에서 중국의 대응을 주시하고 있다.

EU 집행위원회(EC)는 전날 “다음 달부터 중국산 전기차에 17.4∼38.1%포인트(p)의 상계관세 요율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먼저 임시 상계관세가 부과된다. 올 하반기 EU 27개 회원국이 승인하면 향후 5년간 이 규정이 시행된다.

추가관세 요율은 제작사의 협조 여부에 달려있다. 중국 토종 브랜드인 비야디(BYD), 지리(Geely)는 각각 17.4%p, 20%p의 추가 관세율이 적용된다. ‘비협조’ 제조사로 분류된 상하이자동차(SAIC)에는 38.1p%의 세율이 추가된다. 현재 10%인 관세가 48.1%까지 높아지게 되는 것이다.

작년 10월 EU는 “중국 정부 보조금을 과도하게 받은 저가 전기차가 EU 전기차 시장을 왜곡하고 있다”며 반(反)보조금 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결정은 조사 시작 약 8개월 만에 나온 결론이다.

그러나 영국 가디언과 프랑스24 등 현지 언론은 실제로 유럽이 수입하는 중국산 전기차 가운데 중국 토종 브랜드는 40% 수준에 불과하고 나머지 60%는 테슬라와 BMW·르노 등 서방 국가의 완성차 브랜드라는 점을 들어 EC의 조치가 ‘제 발등 찍기’라고 지적하고 있다.

유럽 싱크탱크 T&E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유럽에서 팔린 중국산 전기차 가운데 28%는 미국 테슬라였다. 뒤이어 20%는 프랑스 르노, 6%는 독일 BMW였고 기타 서구 브랜드 점유율도 6%에 달했다. 중국 전기차를 압박하기 위한 관세 정책이 오히려 미국과 독일, 프랑스 회사들에 더 큰 피해를 주게 되면서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EU가 중국산 전기차를 겨냥해 관세 전쟁을 선포했당. 거꾸로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 에어버스 등이 중국의 보복조처에 타깃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출처=에어버스)
▲EU가 중국산 전기차를 겨냥해 관세 전쟁을 선포했당. 거꾸로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 에어버스 등이 중국의 보복조처에 타깃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출처=에어버스)

중국의 보복 대응이 본격화하면 EU가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중국을 최대 고객으로 두고 있는 유럽 주요 제조업체들이 중국의 대응을 주시하고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특히 프랑스와 독일, 스페인이 공동으로 세운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 에어버스에 불똥이 튈 수 있다. 에어버스는 올해 초부터 대규모 항공기 주문을 놓고 중국과 협상 중이다. 로이터통신은 중국과 사상 최대규모 항공기 계약을 추진 중인 에어버스가 EU와 중국의 무역 전쟁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 보도에 따르면 에어버스는 최대 750대 규모의 여객기 수주를 놓고 중국 측과 협상 중이다.

에어버스 이외에 프랑스 코냑 산업도 최대 고객인 중국의 보복관세 위협에 직면했다.

중국 상무부는 EU의 관세 조처 발표 후 대변인 명의 입장문에서 “중국은 고도의 우려와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EC는 ‘보호주의’라는 커다란 몽둥이를 휘두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501,000
    • +0.57%
    • 이더리움
    • 4,405,000
    • +0.32%
    • 비트코인 캐시
    • 527,500
    • +7.17%
    • 리플
    • 677
    • +6.11%
    • 솔라나
    • 195,300
    • +0.72%
    • 에이다
    • 582
    • +2.65%
    • 이오스
    • 741
    • +0%
    • 트론
    • 195
    • +3.17%
    • 스텔라루멘
    • 131
    • +3.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450
    • +3.26%
    • 체인링크
    • 17,970
    • +1.64%
    • 샌드박스
    • 439
    • +3.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