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임금, OECD 평균치 가장 근접…일본과 격차 더 벌렸다

입력 2024-05-23 14: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2년 OECD 평균의 91.58% 달해
아이슬란드 1억800만 원으로 1위
한국 평균임금이 일본 1.2배 높아
2014년부터 일본 추월, 격차 확대
남ㆍ여, 대ㆍ중소기업 차이는 숙제

우리나라 근로자 평균임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90%를 넘어서며 지속 상승 중이다.

이미 2014년에 일본 평균임금은 넘어섰고 이제 그 격차는 더 벌어지고 있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OECD가 이날 발표한 회원국 평균임금 데이터에서 2022년 기준 한국 근로자 평균임금은 4만8922달러(약 6680만 원)로, OECD 38개 회원국 가운데 19위에 올랐다.

OECD 평균임금은 약 5만3416달러(약 7300만 원)다. 우리의 평균임금이 OECD 평균의 91.58% 수준인 셈. 아직 평균에 못 미치고 있으나 꾸준히 격차를 좁히고 있다.

앞서 2019년에는 OECD 평균에 89.7%에 머물렀다. 그러나 이듬해 90.4%로 상승하며 처음 90%대에 올라섰다. 2021년 90.6%를 기록하며 소폭이지만 상승세를 유지했다. 지난해에 마침내 92%를 목전에 둘만큼 오른 것이다. 이변이 없는 한 4~5년 사이 5만 달러를 넘어 OECD 평균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평균임금이 상대적으로 높은 곳 대부분 북유럽이다. 먼저 1위는 아이슬란드. 평균임금이 무려 7만9473달러(약 1억860만 원)에 달한다.

우리 돈으로 환산할 경우 2위 룩셈부르크(약 1억700만 원)→3위 미국(1억580만 원)→4위 스위스(약 9970만 원)→5위 벨기에(약 8860만 원) 순이다.

거꾸로 OECD 가운데 평균임금이 가장 낮은 곳은 멕시코로 1만6685달러(약 2300만 원)로 집계됐다. 이밖에 그리스(약 3550만 원)와 슬로바키아(약 3590만 원) 평균임금도 상대적으로 낮았다.

관심을 모았던 한국과 일본의 평균임금 격차는 계속 벌어졌다. 원화 기준, 2014년 우리 평균임금은 5560만 원으로 당시 5490만 원 수준이었던 일본을 처음으로 추월했다.

이후 격차가 계속 벌어져 2022년 한국은 4만8922달러(약 6680만 원)에 육박하고 일본은 4만2000달러(약 5720만 원)를 밑돌았다.

다만 우리나라 임금은 성별과 기업 규모, 근로 방식별로 격차가 심하다는 게 숙제로 지적됐다. 남녀 임금 격차는 2022년 기준 31.2%로 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일본은 21.3%, 미국은 17.0%다.

통계청이 지난 2월 발표한 '2022년 임금 근로 일자리 소득(보수) 결과'에 따르면 2022년 12월 기준 대기업 근로자 평균소득은 월 591만 원(세전 기준)으로 중소기업(286만 원)의 2.1배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28,000
    • -0.62%
    • 이더리움
    • 4,975,000
    • +0.65%
    • 비트코인 캐시
    • 605,000
    • -1.39%
    • 리플
    • 677
    • -0.15%
    • 솔라나
    • 204,700
    • -2.1%
    • 에이다
    • 584
    • -2.01%
    • 이오스
    • 929
    • -2.82%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8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50
    • -2.02%
    • 체인링크
    • 21,030
    • -3%
    • 샌드박스
    • 541
    • -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