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할인 클로징런”…퇴근 후 알뜰족, ‘마감매대’로 뛴다[고물가 이색소비]

입력 2024-04-23 18: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후 6시부터 백화점 식품관 최대 50% 세일

백화점 3사 식품관, 폐점시간 앞두고 식품 매출 급증
고물가에 분식류·반찬·과일 마감할인 선호
편의점 소비기한 임박 상품도 불티

▲한 소비자가 23일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 반찬을 고르고 있다. (유승호 기자 peter@)
▲한 소비자가 23일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 반찬을 고르고 있다. (유승호 기자 peter@)

고물가에도 소비자들이 폐점 전 발빠르게 백화점으로 향하고 있다. 고품질의 식료품을 최대 반값 판매하는 ‘식품관 마감할인 매대’를 향해서다.

2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오후 6시~폐점시간 기준 롯데백화점 식품관의 델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 신장했다. 델리는 일반적으로 분식, 만두 등을 말한다. 같은 기간 롯데백화점 식품관의 반찬 매출은 15%, 청과 매출은 10% 늘었다. 다른 백화점도 이런 현상이 뚜렷하다.

신세계백화점 식품관의 올해 1분기 오후 6시~폐점시간 기준 델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2% 증가했다. 식품관 전체 델리 매출 신장률이 10%인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증가한 셈이다. 현대백화점 식품관도 같은 기간 전체 식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했다. 델리와 반찬 매출은 각각 35.7%, 31.1% 늘었다.

국내 주요 백화점 식품관의 퇴근 시간 이후 식품 매출이 증가한 건 ‘마감할인’ 때문이다. 백화점 식품관은 오후 6시부터 폐점 시간까지 분식, 과일, 반찬 등 품목에 따라 최대 50% 할인 판매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잠실점에서 만난 30대 직장인 박재인(가명) 씨는 “한 팩에 6000원 반찬을 마감 시간에 와 3팩에 1만 원에 샀다”면서 “퇴근 후 시간이 맞으면 (식품관을) 들린다. 외식 물가가 비싸져 찾은 장보기 해법”이라고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품목별 물가 상승률은 외식 3.4%, 채소 10.9%, 과일 40.3%로,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3.1%)을 웃돌았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김밥 평균 가격은 3323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 올랐고, 짜장면 값은 전년 동기 대비 4% 오른 7069원이었다.

고물가 속 소비기한이 임박한 편의점 상품도 불티나게 팔렸다. CU의 마감 할인 서비스 그린세이브의 지난달 매출은 작년 12월과 비교해 약 349% 신장했다. 같은 기간 GS25 역시 마감할인 상품 매출이 670% 늘었다. 세븐일레븐의 라스트 오더 매출도 같은 기간 10% 증가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더욱 알뜰하게 백화점 식품관을 이용하려는 고객들 사이에서 마감할인이 인기”라며 “특히 퇴근 후 백화점에 들려 저녁거리를 사려는 직장인 방문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하이브 “민희진, 두나무·네이버 고위직 접촉…언제든 해임 가능”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송다은, 갑작스러운 BTS 지민 폭주 게시글…또 열애설 터졌다
  • '1분기 실적 희비' 손보사에 '득' 된 IFRS17 생보사엔 '독' 됐다
  • “탄핵 안 되니 개헌?”...군불만 때는 巨野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776,000
    • +2.07%
    • 이더리움
    • 4,308,000
    • +5.07%
    • 비트코인 캐시
    • 670,500
    • +8.41%
    • 리플
    • 726
    • +1.11%
    • 솔라나
    • 239,900
    • +7.82%
    • 에이다
    • 668
    • +4.54%
    • 이오스
    • 1,135
    • +2.16%
    • 트론
    • 173
    • +0%
    • 스텔라루멘
    • 150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000
    • +6.73%
    • 체인링크
    • 22,420
    • +2.51%
    • 샌드박스
    • 621
    • +2.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