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보다 고기’…지난해 1인당 육류 소비량 60kg 넘어

입력 2024-03-02 09: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 인근에서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삼겹살데이를 맞아 한돈 할인 판매 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 인근에서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삼겹살데이를 맞아 한돈 할인 판매 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해 돼지ㆍ소ㆍ닭고기 등 3대 육류 소비량이 1인당 60㎏을 넘어 쌀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 1인당 3대 육류 소비량 추정치는 60.6㎏로 전년(59.8㎏) 대비 1.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쌀 소비량(56.4㎏)보다 많은 수준이다. 1인당 3대 육류 소비량은 이미 2022년에도 1인당 쌀 소비량을 추월했다.

연구원은 1인당 3대 육류 소비량은 꾸준히 증가해 오는 2028년 61.4㎏, 2033년 65.4㎏으로 각각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육류 소비량 중 절반은 돼지고기(30.1㎏)였다. 이어 닭고기(15.7㎏), 소고기(14.8㎏) 순이었다.

돼지고기 소비가 많은 이유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구이뿐 아니라 찌개, 만두 등 다양한 요리에 쓰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소비자들은 조리에 쓰는 육류 중에서는 돼지고기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 내 돼지고기 조리 형태를 보면 '구이' 응답이 62.5%, 요리류가 37.5%를 각각 차지했다.

가장 선호하는 돼지고기 부위로는 삼겹살이라고 답한 비중이 62.3%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목심 21.3%, 갈비 9.5%, 앞다리·뒷다릿살 3.6% 등 순이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김형준 테사 대표 “블루칩 미술품, 자산 가치 분명한 우량주"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915,000
    • +0.38%
    • 이더리움
    • 4,683,000
    • +2.43%
    • 비트코인 캐시
    • 729,500
    • -0.82%
    • 리플
    • 793
    • +0.25%
    • 솔라나
    • 226,900
    • +2.16%
    • 에이다
    • 723
    • -3.08%
    • 이오스
    • 1,245
    • +2.81%
    • 트론
    • 163
    • +0%
    • 스텔라루멘
    • 173
    • +2.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600
    • +0.1%
    • 체인링크
    • 22,310
    • +0.36%
    • 샌드박스
    • 720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