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민주당 단독 원 구성 주장에 "여야 협의" 입장 반복

입력 2024-06-16 16: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원식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양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하기에 앞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배준영 원내수석부대표·추경호 원내대표, 우원식 의장,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박성준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우원식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양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하기에 앞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배준영 원내수석부대표·추경호 원내대표, 우원식 의장,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박성준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우원식 국회의장은 16일 여야의 대립이 고조돼 22대 국회 원 구성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지금 여야 간에 협의하고 있고, 그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우 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광장에서 진행된 10·29 이태원 참사 기억소통공간 '별들의 집' 개소식에 참석해 기자들을 만나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본회의를 열자고 공식 요청을 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민주당에서 하루빨리 본회의를 열어 현재 공석인 7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후 원 구성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지만, 우 의장은 '여야 합의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해석된다.

우 의장은 민주당에서 17일이라도 본회의를 열어달라고 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자 "지금 (여아가) 협의하고 있다"는 답을 반복하며 말을 아꼈다.

앞서 민주당은 '원 구성을 빨리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해왔다. 박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더 이상 기다릴 여유도 없고 이유도 없다"며 "국회의장이 결단을 내려주셔야 한다. 17일에는 꼭 본회의를 열어 7개 상임위 구성을 완료할 수 있도록 해주길 거듭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357,000
    • +1.07%
    • 이더리움
    • 4,819,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533,500
    • -0.37%
    • 리플
    • 880
    • +14.88%
    • 솔라나
    • 223,900
    • +1.91%
    • 에이다
    • 627
    • +3.47%
    • 이오스
    • 865
    • +6.13%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57
    • +9.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00
    • +5.22%
    • 체인링크
    • 19,990
    • +1.89%
    • 샌드박스
    • 475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