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착맨 "민희진 해임 반대 탄원서, 내가 냈다…호들갑 좀 떨지 말길"

입력 2024-05-27 09: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치지직 채널 '침착맨')
▲(출처=치지직 채널 '침착맨')

유튜버 침착맨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에 반대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26일 침착맨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결론만 말하자면 탄원서 낸 사람 나 맞다"고 말했다.

앞서 법조계에 따르면 민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신청한 '어도어 대표이사 해임 안건에 대한 찬성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사건 재판부에는 침착맨이 탄원서를 제출했다. 다만 침착맨의 본명 '이병건'이 아닌 '이병견'이라는 이름으로 탄원서가 올라갔는데, 이후 언론 보도로 탄원서 제출자가 침착맨이 맞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탄원서의 구체적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후 일각에서는 침착맨에게 탄원서를 내게 된 경위를 밝혀달라는 요구가 잇따랐다. '이병견'이라는 '가명'으로 탄원서 제출 사실을 숨기려고 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이에 침착맨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탄원서 낼 때 뒤에다 주민등록증 사본을 붙인다. 억측 하지 마시라"며 "소설 쓰면서 상상의 나래 자제해주시기 바란다. 그게 왜 '이병견'으로 올라갔는지는 나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인으로부터 재판 소식을 들으며 '너도 생각 있으면 (탄원서) 써'라는 말을 들었다. 민 대표가 해임됐으면 좋겠냐, 안 됐으면 좋겠냐고 묻길래 (해임) 안 됐으면 좋겠더라"며 "하이브와 어도어 관계는 관계자가 아니니 모르지만, 뉴진스와 민희진 대표 시너지가 좋고 돈독해보였다. (민 대표는) 자부심을 갖고 열정적으로 임하고, 멤버 부모님들까지도 사이가 좋은 걸 보면서 안정감 있게 활동하는구나 싶었다. 시너지가 좋아서 한 번 더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탄원서를 낸 것"이라고 탄원서를 제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침착맨은 자신의 탄원서 제출을 두고 불만을 내비치는 이들을 향해선 "(탄원서를) 안 쓰면 다른 쪽인가. 왜 칼로 자른 듯이 편을 든다고 생각하느냐. 해임에 관련된 일만 한 번 더 기회를 줬으면 해서 탄원서를 쓴 것"이라며 "탄원서 쓰면 죽을 때까지 한배를 타는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만약 제 행보가, 탄원서를 쓴 게 서운하다면 가시라. 이걸로 서운하면 언젠가는 헤어질 일이다. 서로 핀트가 안 맞는 거라고 본다"며 "그리고 나한테 해명 요구 좀 하지 말라. 진짜 심각하거나 당연히 요구해야 하는 거는 (해명)하지만, 별것도 아닌 것 가지고 와서 며칠 내내 와서 긁는 거 짜증이 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나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했다. 눈치를 보고 사리면 일은 안 터지겠지. 그런데 아무것도 안 하면 무슨 의미인가"라며 "결국 내가 감당해야 하는 거고 그게 맞는다. 제가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으면 일침을 해라. 아무것도 아닌 걸로 호들갑 좀 떨지 말라"고 덧붙였다.

한편, 법원은 이달 말 어도어의 주주총회 전에 하이브의 의결권 행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침착맨 이외에도 뉴진스 멤버들, 팬덤 '버니즈' 1만 명 등이 민 대표의 해임을 반대하는 탄원서를 냈다.

반면 한성수 플레디스 설립자, 소성진 쏘스뮤직 대표 등은 하이브 측을 지지하는 탄원서를 제출하면서 양측이 팽팽하게 맞서는 상황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10,000
    • +0.61%
    • 이더리움
    • 5,070,000
    • +0.64%
    • 비트코인 캐시
    • 614,000
    • +1.24%
    • 리플
    • 696
    • +1.9%
    • 솔라나
    • 206,300
    • +0.83%
    • 에이다
    • 589
    • +0.86%
    • 이오스
    • 937
    • +0.54%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0
    • +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1.2%
    • 체인링크
    • 21,350
    • +0.66%
    • 샌드박스
    • 546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