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릿 측, 민희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뉴진스 표절 사실 아냐"

입력 2024-05-22 10: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그룹 뉴진스(왼쪽), 아일릿. (출처=뉴진스, 아일릿 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뉴진스(왼쪽), 아일릿. (출처=뉴진스, 아일릿 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빌리프랩은 22일 "당사는 이날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를 상대로 일방적 허위사실을 주장하며 피해를 끼치고 있는 민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민 대표 측이 당사 소속 아티스트 아일릿에 대한 표절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밝힌다"고 전했다.

앞서 민 대표 측은 하이브와 빌리프랩에 '아일릿이 어도어가 론칭한 그룹 뉴진스의 콘셉트를 카피했다'는 취지로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민 대표 측은 지난달 22일 낸 공식 입장에서 "하이브 레이블 중 하나인 빌리프랩은 올해 3월 여성 5인조 아이돌 그룹 아일릿을 데뷔시켰다.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 출연 등 연예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며 "하이브의 방시혁 의장은 아일릿 데뷔 앨범을 프로듀싱했다.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는 빌리프랩이라는 레이블 혼자 한 일이 아니며, 하이브가 관여한 일"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민 대표 측은 "그러던 중 하이브는 (지난달) 22일 갑작스레 민희진의 대표이사 직무를 정지하고 해임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하면서, 그 이유로 민 대표가 '어도어의 기업가치를 현저히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하고 있다. 동시에 언론에는 민 대표가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는 등 어이없는 내용의 언론 플레이를 시도하고 있다"고 했다.

빌리프랩은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당사는 해당 의혹이 사실과 다름을 증명할 수 있는 근거 자료를 사법 기관에 제출했으며, 시일이 다소 소요되더라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시시비비를 가려낼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지적 자산에 대한 표절 여부는 개인의 일방적이고 왜곡된 해석이 아닌 합당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판단돼야 하는 사안"이라며 "그럼에도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로 인해 당사 아티스트와 구성원의 노력과 성과가 폄하되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본 사안은 그 본질이 아일릿과는 무관함에도, 아일릿 멤버들은 심각한 수준의 악플과 조롱, 인신공격에 시달리고 있다"며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한 모욕,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의 음해성 공격은 부디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당사는 아티스트와 구성원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452,000
    • -0.92%
    • 이더리움
    • 4,786,000
    • +0.02%
    • 비트코인 캐시
    • 540,500
    • +2.56%
    • 리플
    • 800
    • -7.41%
    • 솔라나
    • 220,100
    • +0%
    • 에이다
    • 597
    • -3.4%
    • 이오스
    • 818
    • -4.99%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4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200
    • +1.56%
    • 체인링크
    • 19,010
    • -3.01%
    • 샌드박스
    • 450
    • -5.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