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너머] 공사비 갈등, 장고 끝에 악수 두지 않도록

입력 2024-05-22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 정도면 똔똔(손익분기점)이에요. 이러니까 건설사들이 돈을 못 벌죠."

최근 수년간 조합과 힘겨루기하던 공사비 문제를 일단락 지은 모 대형건설사 관계자의 말이다.

공사비 인상을 둘러싼 정비사업 조합과 건설업계의 줄다리기는 올해도 지난하다. 건설사는 공사해도 남는 게 없으니 증액은 불가피하단 입장이지만, 조합은 과도한 비용을 요구한다고 맞서고 있다. 이른바 '본전치기' 이상을 하기 위한 이해 주체 간의 수싸움이 팽팽하다.

복수의 조합에선 건설사들의 태세 전환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서울의 한 재건축 사업 조합장은 "건설사들이 입찰 당시 제안한 공사비와 준공이 임박한 시점에 요구하는 공사비가 다르다"며 "수주 당시 추가 분담금은 없을 것이라 공언하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건설사들의 속앓이도 만만찮다. 공사비 인상은 원자잿값, 물가 상승 등이 주된 요인이지만, 조합원들의 설계 변경과 자재 교체 요구를 수용하며 가중되기도 한다. 특히 하이엔드 아파트의 경우, 몇 곱절의 비용이 더 붙는 데다 수급도 어려워 준공 일정을 맞추기도 녹록치 않다. 업계 내부에선 수익성 확보에 사활을 걸수록 역으로 수세에 몰리는 것 같다는 한탄이 나온다.

이러한 갈등은 '한 다리 건너'면 다 아는 업계에서도 진행 중이다. 쌍용건설과 롯데건설은 각자 사업의 발주처인 KT에스테이트와 공사비 인상을 두고 대치 중이다. 현대건설은 롯데쇼핑과, DL건설은 LF와 공사비 증액 문제로 날을 세우고 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의 공사비 원가관리센터 통계를 보면, 올해 3월 건설공사비지수(잠정)는 154.85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4% 올랐다. 2월 기준 주거용 건물 건설공사비지수는 154.11(2015년=100)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무섭게 오르는 공사비를 따라잡기 버거운 것은 업계도, 소비자도 매한가지다. 증액을 둘러싼 실랑이가 길어질 수록 '악수(惡手)'를 두게 될 수도 있다. 뒷 맛이 개운치 않은 씁쓸한 결말을 맺지 않도록, 이해 주체 간의 합리적 의견 도출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51,000
    • -0.29%
    • 이더리움
    • 4,933,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42,500
    • -1.63%
    • 리플
    • 688
    • -0.86%
    • 솔라나
    • 190,600
    • +2.03%
    • 에이다
    • 529
    • -3.29%
    • 이오스
    • 795
    • -2.21%
    • 트론
    • 168
    • +1.82%
    • 스텔라루멘
    • 130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850
    • -1.51%
    • 체인링크
    • 19,420
    • -4.05%
    • 샌드박스
    • 468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