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셀트·SK…대기업 바이오 올해 새 역사 쓴다

입력 2024-05-21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5-20 17:15)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1분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국내 주요 바이오기업들이 올해 실적 신기록에 도전한다. 글로벌 시장이 주 무대인 기업들은 고환율 수혜까지 등에 업으면서 연간 순항이 기대된다.

2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최대 바이오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올해 연간 실적 전망치(컨센서스)는 매출 4조2676억 원, 영업이익 1조2166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각각 15.51% 9.24% 늘어난 규모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초 연매출이 2023년보다 10~15% 증가할 것으로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 원 시대를 연데 이어, 올해는 연매출 4조 원을 돌파할 것이란 예상이다.

실제로 1분기에는 4공장의 순항에 힘입어 역대 1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올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들어서만 6292억 원의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 4공장의 매출 반영은 하반기로 갈수록 증가해 실적 ‘상저하고’ 흐름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역시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국내외 시장 침투와 허가 마일스톤 유입 등으로 힘을 보탤 전망이다.

통합 셀트리온 출범 원년을 맞이한 셀트리온은 연매출 3조 원대에 진입한다. 올해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 3조5507억 원, 영업이익 6556억 원이다.

셀트리온은 연결기준 1분기 매출액 7370억 원을 기록, 창사 이래 처음으로 분기 매출 7000억 원을 넘겼다. 핵심인 바이오시밀러 사업의 매출이 6512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7.8% 늘었다.

하반기는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세를 넓히는 ‘짐펜트라’(램시마SC의 미국 제품명)의 활약이 관건이다. 현지 처방약급여관리업체(PBM) 등재 확대와 치밀한 특허전략, 처방 가속화를 위한 환자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매출 성과를 극대화한단 방침이다. 짐펜트라가 타깃하는 미국 염증성장질환(IBD)은 연간 13조 원이 넘는 거대 시장이다.

SK바이오팜은 창사 이후 처음으로 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 올해 연간 흑자전환에 청신호를 켰다. 지난해 영업손실 375억 원으로 2022년(1311억 원)보다 적자 폭을 개선했던 SK바이오팜은 올해 4개 분기 내내 흑자를 올리는 것이 목표다.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543억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SK바이오팜은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란 혁신신약으로 성과를 내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다. 세노바메이트는 1분기 미국 매출 909억 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68.5%, 직전분기 대비 17% 성장했다. 올해 3월 기준 월간 총처방 수는 약 2만7000건으로, 회사는 빠른 시일 내 이를 3만 건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SK바이오팜은 엑스코프리의 직접 판매(직판)으로 미국 내 매출총이익률이 90%대 중반에 달하는 높은 수익성을 확보했다. 지금까지 구축한 마케팅 인프라를 활용할 두 번째 상업화 품목을 연내 도입, 잉여 현금을 더욱 쌓아 올려 방사성의약품 치료제(RPT), 표적단백질분해 치료제(TPD), 세포·유전자 치료제(CGT)의 3대 신규 모달리티(치료접근법)에 투자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24,000
    • -0.75%
    • 이더리움
    • 4,990,000
    • +0.52%
    • 비트코인 캐시
    • 602,500
    • -2.19%
    • 리플
    • 677
    • -0.29%
    • 솔라나
    • 205,600
    • -1.72%
    • 에이다
    • 586
    • -2.17%
    • 이오스
    • 930
    • -3.33%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8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00
    • -3.04%
    • 체인링크
    • 21,130
    • -3.03%
    • 샌드박스
    • 541
    • -3.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