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1000명 이상 행사 일회용품 사용 전면금지된다

입력 2024-05-20 11: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행사 전 폐기물 감량 계획 의무화
2년간 일회용 플라스틱 378톤 감량
하반기 민간 장례식장 다회용기 도입

올해 9월부터 1000명 이상 모이는 서울시 주최 행사‧축제장에서는 일회용품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행사 전에는 폐기물 감량 계획을 의무적으로 수립해 친환경 축제 문화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20일 서울시는 ‘플라스틱 프리 서울’을 목표로 올해도 일회용품 줄이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는 2022년 ‘제로웨이스트 서울’ 선언 후 약 378톤 규모의 일회용 플라스틱 2185만 개를 줄여 약 1039톤의 온실가스 저감 성과를 냈다.

올해 9월부터는 ‘서울시 폐기물 관리조례’ 개정에 따라 시가 주최하는 참여 예상인원 1000명 이상 행사에서는 일회용품 사용이 금지되고, 행사계획 수립 시 폐기물 감량계획을 의무적으로 포함해야 한다.

시는 이를 통해 실질적인 폐기물량을 감축하고 친환경 축제 문화를 뿌리내린다는 계획이다. 제도 시행에 앞서 행사 폐기물 감량 가이드라인이 배포될 예정이다.

다량의 일회용품 배출로 몸살을 앓는 스포츠경기장, 장례식장에도 다회용기를 우선 도입한다. 지난해 7월 서울의료원의 ‘1회용품 없는 장례식장’ 지정에 이어 올해 4월 잠실야구장 입점 업체 38곳이 다회용기에 식음료를 담아 판매하기 시작했다.

상반기 중 시립동부병원이 추가로 다회용기를 사용하고 하반기에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도 다회용기가 도입될 예정이다. 시는 이를 통해 이들 시설의 연간 폐기물 발생량을 약 80%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개인컵 사용 포인트제’도 본격 시행한다. 포인트제 참여 매장에서 개인컵으로 음료를 주문하고 서울페이로 결제하면 건당 300원의 서울페이 포인트가 적립된다. 매일 개인 컵을 이용 시 한 달에 최대 9000원의 포인트를 쌓을 수 있고, 포인트는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다회용기 사용은 전년 222만 개 대비 7.7배 증가한 1724만 개로 늘었고, 4개 배달앱(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땡겨요) 다회용기 주문도 10만2000건으로 전년 대비 3.5배가량 늘어났다.

권민 서울시 자원회수시설추진단장은 “서울시는 2022년 제로웨이스트 서울 선언 후 일상과 밀접한 사업부터 시정 전반까지 일회용품 줄이기를 적용해 실질적인 플라스틱 폐기물 감량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75,000
    • +1.09%
    • 이더리움
    • 4,948,000
    • +0.77%
    • 비트코인 캐시
    • 558,000
    • +3.05%
    • 리플
    • 687
    • +0.73%
    • 솔라나
    • 189,900
    • +2.82%
    • 에이다
    • 546
    • +1.49%
    • 이오스
    • 817
    • +1.11%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3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400
    • +4.63%
    • 체인링크
    • 19,410
    • -3.82%
    • 샌드박스
    • 469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