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최초 여성 총통’ 차이잉원, 20일 퇴임...“성과만큼 해결과제도 산적”

입력 2024-05-19 17: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8년 재임 기간 대만 위상 재고ㆍ미국과 관계 강화
‘일국양제’ 거부로 10개국 단교…공식 외교적 입지는 위축
임금상승 정체ㆍ인플레 등 내부 문제로 여론 악화
후임 라이칭더, ‘여소야대’ 국면 맞아

▲차이잉원(왼쪽) 대만 총통이 13일(현지시간) 타이베이에서 후임자 라이칭더 당선인에게 명예훈장을 수여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타이베이(대만)/AFP연합뉴스
▲차이잉원(왼쪽) 대만 총통이 13일(현지시간) 타이베이에서 후임자 라이칭더 당선인에게 명예훈장을 수여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타이베이(대만)/AFP연합뉴스

대만 최초 여성 총통이었던 차이잉원(67)이 20일(현지시간) 퇴임한다. 후임은 여당 민주진보당(민진당) 소속 라이칭더(64) 전 부총통이 맡게 된다.

18일(현지시간) CNN은 차이 총통의 퇴임을 앞두고 “차이잉원: 대만을 지도에 올리고 중국에 맞선 지도자”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그의 발자취를 조명했다.

차이 총통은 2016년 총통 직에 오른 이후 8년간 대만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미국과의 관계 강화, 국방개혁 등에 주력해왔다. 퇴임을 앞둔 현재 여러 여론조사에서는 나름 긍정적 여론과 함께 퇴임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퇴임 직전까지 여러 가지 부문에서 엇갈린 평가를 받으면서 국내 여론 통합에 대한 과제를 남겼다.

일단 중국에 맞서 대만의 주권과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는 점에서 대내외적으로 긍정적 평가를 받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과의 갈등을 부추겨 양안(중국과 대만) 긴장을 고조시켰다는 비판이 나왔다고 CNN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후임인 라이칭더 신임 총통은 차이 총통의 양안 정책을 대체로 계승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차이 총통에 견줘 독립 성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양안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쏠린다.

차이 총통은 2019년 아시아에서 최초로 동성 결혼 합법화를 추진해 권위주의적이고 보수적인 중국과 대조적인 행보를 보였다. 이를 통해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성 소수자의 인권 신장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보수주의 시민들로부터 여전히 비판을 받고 있다.

그가 추진한 각종 개혁 정책과 국방정책도 엇갈린 평가를 받고 있다. 차이 총통은 재임 기간 재생에너지와 같은 신사업을 육성하고, 논란이 큰 연금개혁에 착수하면서 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불평등 해소에 나섰다. 또한, 국가안보 강화를 위해 재임 기간 국방지출을 대폭 늘리고, 징병 기간을 종전 4개월에서 1년으로 연장했다.

이를 통해 재임 기간 연평균 3% 경제성장률을 기록해 나름의 경제적 성과도 거뒀다. 하지만 치솟는 주택가격, 임금 상승률 정체, 인플레이션 등의 악재로 인해 경제성장에 대한 일반 대중의 체감은 극히 낮았고, 개혁 정책에 대한 비판 여론은 커졌다.

중국이 주장하는 ‘일국양제’에 근거한 양안 통일에 거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미국과의 관계는 강화하는 데 성공했지만, ‘공식’ 외교적 입지는 좁아졌다. 차이 총통 재임 기간 중국을 비롯한 10개국이 단교를 선언했고, 2016년부터는 중국의 압박으로 세계보건기구(WHO) 연차총회에서 옵저버(참관국) 지위를 상실했다.

특히 서민 경제 악화로 올해 1월 총선이 ‘여당 심판론’으로 무게추가 옮겨가면서 여당 51석, 야당 62석으로 여소야대 국면이 됐다. 라이 당선자가 앞으로 거대 야당을 상대해야 해, 국정 운영이 쉽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32,000
    • +1.03%
    • 이더리움
    • 4,938,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545,500
    • +1.11%
    • 리플
    • 687
    • -0.15%
    • 솔라나
    • 189,400
    • +2.93%
    • 에이다
    • 536
    • +0%
    • 이오스
    • 799
    • -0.99%
    • 트론
    • 169
    • +1.2%
    • 스텔라루멘
    • 129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00
    • +4.25%
    • 체인링크
    • 19,330
    • -4.45%
    • 샌드박스
    • 470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