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일제히 상승…중동 리스크 소멸

입력 2024-04-23 16: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노무라 "중동 리스크보다 美금리 중요"
中 당국 홍콩 증시부양책 효과 지속

23일 아시아 증시는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 감소와 주요국 증시부양책에 힘입어 상승했다.

일본 증시는 중동 리스크가 하락하면서 정유와 석유화학 업체를 중심으로 상승세를 견인했다. 중국 본토 증시는 중국 규제 당국의 증시 지원책이 홍콩에 집중된 것은 물론, 소비경기 위축에 따른 대형 슈퍼마켓 체인의 파산 여파에 하락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22일 아시아 증시는 전반적 강세를 나타냈다.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한 덕이다. 마지막 거래일이었던 지난 19일 이후 이란이 “드론 등을 활용한 이스라엘의 명백한 공격이 있었으나 여기에 보복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게 주효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225지수(닛케이)는 전 거래일 대비 113.55포인트(0.30%) 오른 3만7552.16으로 마감했다. 토픽스지수는 3.77포인트(0.14%) 오른 2666.23으로 폐장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약보합 마감했다.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22.62포인트(0.74%) 내린 3021.98이었다.

상승 개장한 대만 가권지수는 오름세를 폐장까지 이어갔다. 전 거래일 대비 188.06포인트 오른 1만9599.28로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아시아 증시 가운데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중국 정부의 홍콩증시 부양책 효과가 지속한 것. 우리 시간 오후 4시 30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290.07포인트(1.74%) 상승한 1만6798.83으로 막바지 거래가 진행 중이다.

같은 시각 인도 센섹스 지수는 0.32%, 싱가포르 ST 종합지수는 1.32% 각각 상승한 채 오후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닛케이는 광업과 화학ㆍ석유ㆍ플라스틱ㆍ물류 부문이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거꾸로 전자와 자동차 부품은 하락했다.

오사카가스가 4.96% 상승하며 주목을 받았다. 상승 폭은 지난 5년 사이 최대치였다. 이밖에 NTT 데이터(+3.26%)와 도쿄가스(+2.79%)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반대로 간사이전자(-2.48%)와 도요타그룹 계열사인 덴소(-2.37%)의 낙폭이 컸다.

투자 매체 인베스팅닷컴은 “닛케이225의 변동성을 객관화한 ‘닛케이 변동성 지수’가 13.68% 상승한 24.43을 기록했다”라며 “이는 52주 만에 최고치”라고 분석했다.

노무라증권의 수석 전략가 마쓰다와 나카는 “오늘 닛케이 흐름은 중동의 긴장 고조로 촉발된 글로벌 리스크가 종료됐다는 의미”라며 “일본 주식이 고점에 올라있는 만큼, 미국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확신이 발생할 때까지 매수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중국 본토 증시는 몇몇 악재 속에도 약보합으로 거래를 마쳤다.

먼저 소비경기 위축으로 자금 압박을 받아온 ‘상하이 슈퍼마켓 체인’이 사업 둔화로 인해 파산하면서 중국 증시에 우려가 스며들었다.

이밖에 미국 전기차 테슬라의 부진이 전체 전기차 시장에 여파를 미칠 것으로 우려되면서 선강퉁에 상장된 BYD는 13.69% 하락했다. 홍콩 증시에 상장한 리-오토(Li Auto) 역시 이날 0.46% 내렸다.

한편, 이날 아시아 증시가 전반적인 상승세를 보인 것과 달리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0.24%와 0.04% 하락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부담스러운 월세, 정부에서 매달 지원해준다…'청년월세 특별지원' [십분청년백서]
  • "탕탕 후루후루 탕탕탕 후루루루루"…'마라탕후루' 챌린지 인기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될까…오늘 영장실질심사, 정오께 출석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단독 우리금융,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 2년 만에 되살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14:1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36,000
    • -1.41%
    • 이더리움
    • 5,312,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687,500
    • -1.93%
    • 리플
    • 738
    • +1.37%
    • 솔라나
    • 233,900
    • -4.34%
    • 에이다
    • 649
    • -3.13%
    • 이오스
    • 1,155
    • -1.62%
    • 트론
    • 160
    • -2.44%
    • 스텔라루멘
    • 153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9,450
    • -2.19%
    • 체인링크
    • 24,220
    • +6.79%
    • 샌드박스
    • 625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