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미국서 ‘자율주행 FSD’ 소프트웨어 가격 33% 인하

입력 2024-04-21 16: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FSD 소프트웨어, 8000달러에 구매 가능
판매량 둔화에 자율주행기술 이용률 부진
미국·중국서 차량 가격 약 260만 원씩 인하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에 있는 테슬라 매장이 보인다. 산타모니카(미국)/AF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에 있는 테슬라 매장이 보인다. 산타모니카(미국)/AFP연합뉴스

전기차 판매 둔화와 업계 가격 전쟁에 시달리고 있는 테슬라가 미국에서 자율주행 기술 소프트웨어의 가격을 3분의 2 수준으로 내렸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완전자율주행 기술인 ‘풀 셀프 드라이빙(FSD·Full Self-Driving)’의 소프트웨어 가격을 1만2000달러(약 1655만 원)에서 8000달러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 테슬라 차량 소유주는 8000달러를 내고 소프트웨어를 구매하거나 월 99달러를 내고 FSD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테슬라의 FSD는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는 ‘오토파일럿’ 기능에 더해 차선 변경 및 신호 감지 등의 기능이 추가된 완전자율주행 기술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FSD를 회사의 잠재적 캐시카우로 여겨 왔지만, 판매량이 감소하면서 이용률도 부진한 상황이다.

테슬라가 FSD 가격을 내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테슬라는 FSD 소프트웨어 가격을 1만5000달러에서 1만2000달러로 낮췄다. 지난달 말부터는 FSD가 지원되는 모든 미국 차량에 한 달간의 무료 시험 운행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달 12일에는 FSD의 월 이용료를 기존 199달러에서 절반 수준인 99달러로 인하했다.

사면초가에 빠진 테슬라는 차량 가격도 인하했다. 테슬라는 미국에서 모델Y와 모델S, 모델X의 가격을 2000달러씩 낮춘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도 세 차종의 가격을 각각 1만4000위안(약 266만 원)씩 인하하기로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없어서 못 파는 글로벌 비만치료제, 국내는 언제 상륙?
  • “엔비디아 HBM 부족, 삼성전자가 공급”…삼전 ‘매수’ 권하는 증권가
  •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화보 공개…선친자 마음 훔친 '만찢남'
  • 전기차 수요 브레이크, 우회로 찾는 K배터리 [K배터리 캐즘 출구전략]
  • 단독 서울 북한산 전망 가능한 한옥 컨셉 스파·온수풀 생긴다
  • 손혁도 '자진사퇴' 의사 밝혔지만…한화에 남은 이유
  • 강형욱 "폭언·욕 한 적 없어" vs 전 직원 "녹취 있다"
  • 눈에 밟히는 자녀들, 남은 정…다양한 이혼의 풍경 [서초동MSG]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30,000
    • -0.94%
    • 이더리움
    • 5,429,000
    • +3.84%
    • 비트코인 캐시
    • 670,500
    • -1.97%
    • 리플
    • 731
    • -2.27%
    • 솔라나
    • 229,100
    • -0.82%
    • 에이다
    • 636
    • -0.63%
    • 이오스
    • 1,150
    • -1.79%
    • 트론
    • 156
    • -1.89%
    • 스텔라루멘
    • 150
    • -1.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700
    • -1.02%
    • 체인링크
    • 23,610
    • -4.1%
    • 샌드박스
    • 610
    • -2.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