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내년 병장 봉급 205만 원, 병영생활관 9인실→2~4인실 개선"

입력 2024-04-16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장병들의 안정적 주거여건 및 훈련환경 조성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이 4월 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국제협력단(KOICA)를 방문, ODA 관련 청년과의 대화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이 4월 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국제협력단(KOICA)를 방문, ODA 관련 청년과의 대화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정부가 내년에 병 봉급(병장 기준, 준비금 포함)을 205만 원까지 인상하고 병영생활관을 9인실에서 2~4인실로 개선한다.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은 16일 경기도 파주시에 있는 육군 701특공연대를 방문해 장병들과의 간담회를 열어 군 생활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부대 내 주요시설 현황을 점검했다.

이날 김 차관은 장병과의 간담회에서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가 '군 복무가 자랑스러운 나라 실현'인 만큼 앞으로도 복무여건 개선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 예산에 단기복무장려금을 장교 600만 원에서 1200만 원, 부사관 5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GP·GOP 등 격오지 근무자 대상 시간외근무수당 상한을 57시간에서 100시간으로 대폭 확대했다.

또 내년에 병 봉급(병장 기준, 준비금 포함)을 205만 원까지 인상하고 병영생활관 개선(9인실 → 2~4인실) 등 쾌적한 병영환경 구축을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

김 차관은 부대 내 간부 숙소, 실사격 훈련장 등 주요 시설물을 점검하고 장병들의 안정적 주거여건 및 훈련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김 차관은 이날 1군단 특공연대를 방문해 경제교육 현장을 점검하고, 장병, 관계부처 및 교육기관과 간담회를 했다.

이날 교육은 정부가 지난달 28일 군 장병 경제교육 추진계획을 발표한 이후 군 장병 맞춤 강의안과 전문 강사진을 활용해 진행한 첫 강의다.

경제이슈·동향, 재무관리, 신용관리, 금융사고 방지, 디지털 자산 관리 등 강의내용이 포함돼 있다. 군 장병 교육을 위한 전문 강사진은 경제교육단체협의회등 교육기관에서 46명을 선발하고 교육했다.

김윤상 차관은 "장병들의 수요를 적극 반영해 교육 내용을 지속해서 개선하고 6월 중 구축되는 디지털 경제교육플랫폼을 통해서도 다양한 주제와 난이도의 교육 콘텐츠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60,000
    • -2.03%
    • 이더리움
    • 5,160,000
    • -2.25%
    • 비트코인 캐시
    • 686,500
    • -1.86%
    • 리플
    • 733
    • +0.83%
    • 솔라나
    • 231,500
    • -4.81%
    • 에이다
    • 645
    • -2.27%
    • 이오스
    • 1,151
    • -1.37%
    • 트론
    • 159
    • -3.05%
    • 스텔라루멘
    • 15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00
    • -3.46%
    • 체인링크
    • 24,530
    • +6.88%
    • 샌드박스
    • 617
    • -1.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