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전장서 '17兆' 금맥 캐는 디스플레이 업계 [인사이드 모빌리티]

입력 2024-04-16 14: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 2027년 17조 원 규모로 성장
삼성·LG, 전장사업 육성 총력…디스플레이업계 새로운 먹거리

▲LG디스플레이 모델이 차량용 '48인치 필러투필러 LTPS LCD'와 '18인치 슬라이더블 OLED'로 구성된 디지털 콕핏을 소개하고 있다. (자료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모델이 차량용 '48인치 필러투필러 LTPS LCD'와 '18인치 슬라이더블 OLED'로 구성된 디지털 콕핏을 소개하고 있다. (자료제공=LG디스플레이)

K-디스플레이가 전장 사업에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업체들은 기존 주력사업이던 스마트폰과 TV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자 자동차 디스플레이 산업으로 힘을 쏟고 있는 모습이다. 앞으로도 전기차와 자율주행차가 발전함에 따라 전장 산업은 디스플레이 업계의 새로운 먹거리로 떠오를 전망이다.

16일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KIDA)에 따르면 2027년엔 세계 차량 디스플레이 시장은 126억3000만 달러(약 17조4000억 원)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가파른 성장 추세에 따라 글로벌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는 연평균 7.8%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LG전자의 전장사업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평가받고 있다. LG전자 전장사업은 2013년 LG전자가 전장사업본부를 신설하며 본격화했다.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이 전동화와 자율주행으로 바뀔 것으로 내다보고 과감한 투자와 인재 영입에 힘을 아끼지 않았다. 수년간 적자로 '미운 오리'가 됐던 LG전자 전장사업은 2022년 흑자 전환해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자리 잡았다.

LG전자만 지난 10여 년간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 전기차 파워트레인(LG마그나 e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시스템(ZKW)’ 등으로 이어지는 3각 편대를 구축했다. 2023년 매출 10조 원을 돌파했고, 올 상반기 누적 수주 잔액이 100조 원을 돌파할 것이란 전망이다.

특히 LG디스플레이가 차량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LG디스플레이는 OLED와 고급형(LTPS저온다결정실리콘) 액정표시장치(LCD)로 구성된 프리미엄 차량용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점유율 26.2%를 기록하며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 3위는 일본 업체인 샤프(22.6%)와 재팬 디스플레이(17.0%)인데, 격차가 4~9%에 달한다.

삼성전자도 전장사업에 힘을 주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에 주력하며 계열사 하만을 통해 사업 육성을 가속화하고 있다. 디지털콕핏 세계 1위, 카오디오 세계 1위 등 전장부품 시장에서 선도 기업으로 달리고 있는 하만은 지난해 매출 14조3900억 원, 영업이익 1조1700억 원을 기록했다. 하만 연간 영업이익이 1조 원을 돌파한 것은 올 처음이다.

삼성디스플레이 역시 전장 사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현대차를 포함해 페라리, BMW, 아우디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고객사로 확보하며 점유율을 키우고 있다. 최근엔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이 삼성전자 서초사옥을 찾아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 경영진과 미팅을 하기도 했다.

디스플레이업계 관계자는 "전장 사업은 향후 디스플레이 업계의 핵심 사업이 될 것"이라면서 "다만 중국 기업들의 기술 발전으로 추격이 무서운 만큼 정부 차원에서 전략적인 지원으로 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없어서 못 파는 글로벌 비만치료제, 국내는 언제 상륙?
  • [G2 AI 전쟁] 생성형 AI서 굳어지는 ‘1강 구도’…AI, 패권 유지 미국의 새 무기
  •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화보 공개…선친자 마음 훔친 '만찢남'
  • 전기차 수요 브레이크, 우회로 찾는 K배터리 [K배터리 캐즘 출구전략]
  • 단독 서울 북한산 전망 가능한 한옥 컨셉 스파·온수풀 생긴다
  • 손혁도 '자진사퇴' 의사 밝혔지만…한화에 남은 이유
  • 강형욱 "폭언·욕 한 적 없어" vs 전 직원 "녹취 있다"
  • 눈에 밟히는 자녀들, 남은 정…다양한 이혼의 풍경 [서초동MSG]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15:0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48,000
    • -0.88%
    • 이더리움
    • 5,443,000
    • +4.07%
    • 비트코인 캐시
    • 674,500
    • -1.24%
    • 리플
    • 735
    • -1.87%
    • 솔라나
    • 229,100
    • -1.21%
    • 에이다
    • 639
    • -0.16%
    • 이오스
    • 1,152
    • -1.71%
    • 트론
    • 158
    • -0.63%
    • 스텔라루멘
    • 152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50
    • -0.56%
    • 체인링크
    • 23,620
    • -4.76%
    • 샌드박스
    • 613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