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폼으로 숏핑하라” CJ ENM 셀렙샵 마케팅 본격화

입력 2024-03-04 10: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짧지만 강력한 인상’ 숏폼 내걸어…2040세대 공략

▲CJ ENM 커머스 부문의 패션 버티컬 플랫폼 ‘셀렙샵(CELEBSHOP)’ (사진제공=CJ ENM)
▲CJ ENM 커머스 부문의 패션 버티컬 플랫폼 ‘셀렙샵(CELEBSHOP)’ (사진제공=CJ ENM)

CJ ENM 커머스부문이 운영하는 패션 버티컬 플랫폼 ‘셀렙샵(CELEBSHOP)’이 짧은 영상인 이른바 숏폼을 내세워 본격 마케팅에 나선다.

CJ ENM 커머스부문은 셀렙샵 첫 브랜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4일 밝혔다.

셀렙샵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숏폼으로 패션 시장에서 새로운 쇼핑 행태를 제시하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사진과 텍스트 기반의 상품 페이지를 넘어 짧지만 강력한 인상을 주는 숏폼 콘텐츠를 통해 쇼핑의 ‘시성비’(시간 대비 성능)를 추구하겠다는 목표다. 향후 콘텐츠 리소스를 대폭 확장해 숏폼 콘텐츠를 셀렙샵만의 플랫폼 소구점으로 정립할 방침이다.

이번 캠페인 영상은 감각적인 숏폼으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셀렙샵의 비전을 담았다. 소재와 실루엣, 핏, 색상까지 상품 정보를 동영상으로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는 숏폼 콘텐츠만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다. 기존 이미지 중심의 멈춰 있는 쇼핑과 대비해 숏폼을 활용한 생동감 넘치는 쇼핑의 순간을 임팩트 있게 연출했다. 셀렙샵 첫 브랜드 캠페인 영상은 이달 17일까지 유튜브 및 셀렙샵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 등을 통해 공개한다.

셀렙샵은 지난해 9월 론칭한 밀레니얼 세대(1980~1994년생) 여성을 겨냥한 패션 버티컬 플랫폼이다. CJ ENM 커머스 부문은 패션 버티컬 플랫폼들이 속속 등장하며 시장 성장을 견인하는 가운데 3544세대 여성들을 위한 패션 앱을 선보이게 됐다. 하나의 앱에서 국내외 상품을 경험할 수 있는 듀얼앱 구조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는 ‘셀렙샵’에서, 해외 디자이너 및 명품 브랜드는 ‘바니스 뉴욕’에서 구매 가능하다. CJ ENM은 지난해 뉴욕 프리미엄 패션 편집숍 바니스 뉴욕의 국내 패션 사업 운영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앱 공식 론칭 이후 주요 서비스 지표도 긍정적이다. 지난해 10월부터 3개월간 셀렙샵 앱 순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앱 프리 오픈 기간(2023년 1월부터 7월) 평균값 대비 120% 신장했다. 같은 기간 매출 역시 세 배 가까이 성장했고, 재주문 고객 비중 역시 18%포인트 늘었다.

또 셀렙샵 메인 타깃인 3040대 고객 비중은 65%, 20대 고객 비중은 약 20%를 기록했다. 20대부터 40대 고객 비중이 85%를 육박하는 셈이다.

황예나 CJ ENM 패션신사업담당 사업부장은 “미디어 소비 호흡이 짧아지는 추세가 쇼핑의 영역에서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셀렙샵 앱 안에서 숏폼 콘텐츠 리소스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셀렙샵만의 크리에이티브를 통해 여성 패션 시장에서 차별화된 플랫폼 이미지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746,000
    • -1.08%
    • 이더리움
    • 4,461,000
    • -1.17%
    • 비트코인 캐시
    • 707,000
    • +2.54%
    • 리플
    • 726
    • -0.27%
    • 솔라나
    • 196,400
    • -0.25%
    • 에이다
    • 658
    • -0.75%
    • 이오스
    • 1,078
    • -1.01%
    • 트론
    • 159
    • -4.79%
    • 스텔라루멘
    • 160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650
    • -0.41%
    • 체인링크
    • 19,490
    • -1.22%
    • 샌드박스
    • 634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