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회복 효과…올해 국세수입 '플러스'로 출발

입력 2024-02-29 11: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재부 '1월 국세수입 현황'…부가세 수입 2조3000억 원 증가

(이투데이 DB)
(이투데이 DB)

올해 국세수입이 ‘플러스’로 출발했다. 소비 회복으로 부가가치세가 큰 폭으로 증가한 덕이다.

기획재정부는 29일 발표한 ‘1월 국세수입 현황’에서 지난달 국세수입이 45조9000억 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3조 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세목별로 소득세(13조 원)는 6000억 원 증가했다. 지난해 말 상용근로자가 1626만 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2.5% 늘고, 신규취급액 기준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가 2021년 12월 1.79%에서 2022년 12월 4.63%로 158.7% 오른 효과다.

수입이 가장 많이 늘어난 세목은 부가세다. 부가세(23조1000억 원)는 4분기 민간소비가 전년 동기보다 1.0% 증가한 데 힘입어 2조3000억 원 증가했다. 증권거래세(4000억 원)도 증권거래대금 증가로 1000억 원 늘었다. 상속·증여세(8000억 원)는 2000억 원 늘었다.

개별소비세(1조1000억 원), 인지세(1000억 원), 과년도수입(2조5000억 원) 등 기타 내국세와 관세(6000억 원), 교육세(4000억 원) 등은 전년과 비슷하게 걷혔다.

지난달 진도율은 12.5%로 지난해 및 최근 5년 평균(최대·최소 제외)과 같았다. 세목별로 소득세와 법인세, 개소세 등은 예년보다 더디고. 상속·증여세, 부가세, 증권거래세 등은 빠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38,000
    • +1.73%
    • 이더리움
    • 4,654,000
    • +3.95%
    • 비트코인 캐시
    • 750,500
    • +7.44%
    • 리플
    • 773
    • +3.34%
    • 솔라나
    • 221,200
    • +4.88%
    • 에이다
    • 740
    • +4.96%
    • 이오스
    • 1,204
    • +4.51%
    • 트론
    • 163
    • +1.24%
    • 스텔라루멘
    • 169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6.54%
    • 체인링크
    • 21,880
    • +6.68%
    • 샌드박스
    • 713
    • +8.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