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선 넘는 악플러들에 일침 “모르는 번호로 전화 오면 잘 받아라”

입력 2024-02-28 09: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웹툰 작가 주호민 씨가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주 씨는 27일 네이버 스트리밍 플랫폼 ‘치지직’ 라이브 방송 중 “(악플러들을) 수사 중이라고 경찰에게 문자가 가끔 온다. 악플 예시는 너무 심해서 굳이 말씀드리지 않겠다”라며 “고소당한 사람 중 고소당하는지도 모르고 아직도 달고 있는 사람이 있더라. 어떡하려고 그러냐”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연락이 안 가서 그런가 보다. 모르는 번호로 전화 오면 잘 받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주 씨는 악플러 고소 팁을 공유하기도 했다. 주 씨는 “선 조치, 후 보고하라. 선고하고 하다 도망한다”라며 “물론 이것도 안 하는 게 좋다. 하는 사람 입장에서 굉장히 스트레스”라고 말했다.

주 씨는 재판 이후 근황에 대해서는 “얼굴도 상하고 속도 상했다”라며 “3월부터는 정신을 차리고 운동도, 집안일도 열심히 하면서 생활을 가다듬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재판에 대해서도 “오늘로 딱 7개월이 됐다”라며 “피고인이 항소하고 검사 측에서 항소해서 2심이 진행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수원지법 형사9단독 곽용헌 판사는 1일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특수교사 A 씨에게 “특수교사로서 피해자를 보호할 의무가 있음에도 오히려 짜증을 내며 피해자를 정서적으로 학대해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라며 벌금 200만 원 형의 선고를 유예했다.

이에 A 씨 측에서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항소 의사를 밝혔다. 특수교사노조와 교원단체들 역시 “재판부가 학교 현장을 불신의 장으로 탈바꿈시켰다”라고 반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김형준 테사 대표 “블루칩 미술품, 자산 가치 분명한 우량주"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915,000
    • +0.33%
    • 이더리움
    • 4,681,000
    • +2.43%
    • 비트코인 캐시
    • 730,500
    • -0.75%
    • 리플
    • 792
    • +0%
    • 솔라나
    • 226,800
    • +1.98%
    • 에이다
    • 723
    • -3.08%
    • 이오스
    • 1,245
    • +2.81%
    • 트론
    • 163
    • +0.62%
    • 스텔라루멘
    • 173
    • +2.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900
    • +0.39%
    • 체인링크
    • 22,270
    • +0.18%
    • 샌드박스
    • 720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