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만 원대에 수입 준중형 세단을?…폭스바겐 제타 가성비로 인기몰이 [반등 나선 수입차]

입력 2024-02-28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폭스바겐 제타. (사진제공=폭스바겐_
▲폭스바겐 제타. (사진제공=폭스바겐_

폭스바겐의 ‘제타’가 준중형 세단 가운데 최초로 3만 대 판매 돌파를 앞두고 있다. 2006년 국내에 출시된 18년 만이다.

제타의 롱런 비결은 도심에서 운전하기 좋은 컴팩트한 차체와 우수한 주행 성능, 한국 고객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은 물론 수입차로서는 합리적인 2000만 원 후반대라는 가격 경쟁력에 있다는 평가다.

제타 프레스티지 모델의 권장소비자 가격은 3660만 원이다. 클래식 할부금융을 이용하면 선수금 1464만 원(40%)을 납입 후 월 38만4600원(금리 1.96%)을 60개월간 납입하면 된다. 바이백(Buy Back) 할부금융 이용 시 마찬가지로 선수금 1464만 원(40%) 납입 후 월 18만8100원을 36개월간 납입해 최대 1647만 원(45%)의 잔존가치를 보장받는다.

제타는 4기통 1.5 TSI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해 더욱 강력한 성능과 향상된 연료 효율성을 제공한다. 최대 출력 160마력(5500rpm)이며, 1750~4000rpm의 실용영역에서 25.5㎏.m의 최대 토크를 뿜어낸다. 여기에 8단 자동 변속기가 조합돼 주행 감각은 더욱 여유로우면서 안락하게 업그레이드시켰다.

운전자의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을 돕는 다양한 편의사양도 제공한다. 앞 좌석 통풍 및 히팅 시트를 비롯해 2존 클리마트로닉 자동 에어컨, 휴대전화 무선충전 및 무선 앱 커넥트를 지원하는 8인치 디스커버 미디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10가지 컬러의 앰비언트 라이트가 기본으로 탑재됐다.

안전사양 역시 최고수준으로 무장했다. 전 트림에 트래블 어시스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레인 어시스트, 프론트 어시스트 및 긴급 제동 시스템 등을 통합적으로 운영하는 폭스바겐의 최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인 IQ. 드라이브(IQ. Drive)가 기본 탑재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18,000
    • +1.54%
    • 이더리움
    • 4,643,000
    • +3.68%
    • 비트코인 캐시
    • 750,000
    • +6.99%
    • 리플
    • 773
    • +3.07%
    • 솔라나
    • 219,900
    • +4.96%
    • 에이다
    • 741
    • +2.63%
    • 이오스
    • 1,202
    • +4.07%
    • 트론
    • 162
    • +0.62%
    • 스텔라루멘
    • 169
    • +1.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300
    • +6.44%
    • 체인링크
    • 21,760
    • +6.72%
    • 샌드박스
    • 710
    • +7.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