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건설노조 불법행위 신고센터’ 개설…현장조사 지원

입력 2023-01-25 10: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9일 서울 금천구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서울경기지부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건설 현장 불법 행위 관련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뉴시스)
▲19일 서울 금천구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서울경기지부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건설 현장 불법 행위 관련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뉴시스)

건설업계가 건설노조 불법행위 대응에 나선다.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한국주택협회는 ‘건설노조 불법행위 신고센터’를 개설했다고 25일 밝혔다.

신고센터는 각 협회 본회 및 지역 시·도회에서 각각 운영하며 익명을 전제로 한 온라인 신고와 협회 방문을 통한 오프라인 신고를 병행한다.

온라인 신고는 각 협회 홈페이지에 개설된 배너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각 협회 본회 및 지역 시·도회별 신고센터에 전담 요원이 배치돼 신고접수 상담 및 권역별 정부 관계 기관과 함께 현장조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고자가 요청 시 변호사, 노무사 등 전문가 상담 서비스도 지원할 수 있다.

건설노조 불법행위 신고센터의 신고대상에는 건설노조원 채용 강요, 노조 소속 장비 사용 강요, 부당금품 요구, 공사 방해, 노조의 협박·폭언·폭행으로 인한 현장관리자와 비노조원의 피해 등이 해당한다. 협회 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 건들은 즉시 국토교통부로 이관되며 사안별로 국토부 산하 지방청, 지방 경찰청, 고용노동부 지청 등 권역별 정부 관계기관 등과 각 협회 지역 시·도회 전담 요원들이 민·관 공동으로 건설현장 조사에 나서게 된다.

건설협회 관계자는 “노조 불법행위 신고센터는 2019년에도 운영됐으나 신고할 경우 보복 우려 등으로 그동안 효과가 다소 미흡했다”며 “하지만 현 정부의 건설노조 불법행위 근절 의지가 강하고 협회 또한 제도개선 등을 병행하고 있어 신고센터가 노조 불법행위 근절에 많은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같이 사는데요”… 넷플릭스 ‘계정공유’ 어떻게 막을까
  • ‘2조+α’ 대학 예산, 2025년부터 지자체가 집행한다
  • 국민연금연구원장 “국민연금 가입연령 64세 상향, 자문위 대부분 동의”
  • "아재들 향수 자극"…‘더 퍼스트 슬램덩크’ 200만 관객 돌파
  • 1월 코스피 6.3兆 쓸어담은 외인…9년 만에 최고치 기록
  • 캄보디아 소년 번쩍 안아 든 김건희…尹 웃으며 건넨 ‘한 마디’는
  • 이강인, 마요르카 잔류 확정…“겨울 이적시장 종료”
  • 심은하 복귀 두고 진실공방…제작사 “계약금 지급” vs 남편 “사실무근, 불쾌”
  • 오늘의 상승종목

  • 0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806,000
    • +0.94%
    • 이더리움
    • 1,966,000
    • +0.41%
    • 비트코인 캐시
    • 165,000
    • -1.14%
    • 리플
    • 498.8
    • +1.67%
    • 솔라나
    • 29,330
    • -1.68%
    • 에이다
    • 475.7
    • +2.83%
    • 이오스
    • 1,305
    • -0.76%
    • 트론
    • 77.25
    • -1.71%
    • 스텔라루멘
    • 111.9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300
    • +0.66%
    • 체인링크
    • 8,525
    • -2.07%
    • 샌드박스
    • 880.8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