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성적표 오늘 배부…"실채점 결과로 '정시 지원 가능 범위' 파악"

입력 2022-12-09 11: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수시 이월인원, 실시간 접수 경쟁률 '변수'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표가 9일 수험생에게 배부된다. 최상위권에게는 수학 성적이 당락의 큰 변수가 될 전망이며 인문계열 지망자들은 이른바 '이과 교차지원'에도 긴장해야 한다. 수능 성적표에 표시되는 수치는 영역별로 자신이 획득한 표준점수, 백분위, 그리고 등급이다. 입시 전문가들은 수험생들에게 수능 '실채점' 성적을 바탕으로 정시 원서접수 전략을 세우라고 입을 모은다.

먼저, 성적표를 받은 수험생들이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은 가채점과 실채점 간 차이가 있는지다. 자신이 채점한 원점수가 결과와 다를 수 있고, 입시학원들이 예상한 표준점수와 등급컷이 평가원 산출 결과와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의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면 정시 전략을 짤 단계다. 이번 정시 원서접수는 오는 29일부터 내년 1월2일까지 5일 동안 진행된다. 기회가 여섯 번인 수시와 달리 정시는 가·나·다군별로 1장씩 총 3번의 기회밖에 주어지지 않기 때문에 세심한 고민이 필요하다.

우선 올해 자신의 수능 점수대로 지원해볼 수 있는 '정시 합격선'을 파악해야 한다. 여러 입시학원에서 올해 각 대학·학과별 정시 지원 가능 점수를 예상해 공개하지만, 자신이 직접 지난해 입시결과를 확인해 자신의 성적과 대조해보는 것도 지원 가능성을 유추해보는 방법 중 하나다. 모든 대학은 입학처 홈페이지 혹은 대입정보포털 '어디가'에 과거 합격자들의 평균 수능 성적 및 환산점수대를 공개한다.

다만 지난해와 비교해 모집군이나 모집인원 등 정시 전형 전반에 변화가 있었다면, 해당 입시결과는 지원 가능성을 따져보는 지표로서 실효성이 떨어질 수 있다. 같은 성적이라도 각 대학별로 점수환산 방식이 다르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정시 반영 영역, 반영비율, 점수 산출 방식, 가산점 반영 여부 등이 대학마다 다르기 때문에, 자신이 강점을 보인 영역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대학이 있다면 합격 가능성을 비교적 높게 점쳐볼 수 있다는 뜻이다. 환산점수는 각 대학별 입학처나 입시학원의 정시 모의지원 서비스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마련한 전략을 원서 접수 직전 수정해야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수시 이월인원이 가장 큰 변수다. 수시전형에서 계획된 인원보다 적게 뽑힌 인원을 정시로 옮겨서 뽑는 규모를 뜻한다. 중복 합격 등으로 인한 미등록으로 발생하며, 이 규모가 반영된 최종 정시 모집인원이 오는 28일 중으로 각 대학 입학처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만약 수시 이월인원이 예상보다 많다면, 이는 경쟁률과 합격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원서접수 기간 공개되는 실시간 경쟁률도 예의주시해야 한다. 자신이 노리는 3개 학과의 경쟁률 추이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경쟁자 수가 예상을 뛰어넘는 경우 다소 안정적인 대학·학과로 지원 전략을 조정해야 할 수도 있다.

김병진 이투스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정시 지원의 핵심은 자신에게 주어진 3번의 기회를 최대한 잘 조합하는 것"이라며 "군별로 1개 대학 및 모집단위만 고집할 것이 아니라 다양한 경우의 수를 고려해 3개 이상의 안을 구성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12:1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62,000
    • -1.4%
    • 이더리움
    • 2,075,000
    • -2.12%
    • 비트코인 캐시
    • 164,300
    • -4.2%
    • 리플
    • 500
    • -1.34%
    • 솔라나
    • 28,690
    • -4.75%
    • 에이다
    • 488.1
    • -3.08%
    • 이오스
    • 1,351
    • -4.18%
    • 트론
    • 83.03
    • -0.57%
    • 스텔라루멘
    • 113.6
    • -2.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700
    • -2.19%
    • 체인링크
    • 8,905
    • -1.98%
    • 샌드박스
    • 1,011
    • -8.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