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부생가스 활용한 기초소재 시장 공략…총 '252억' 투입

입력 2022-10-06 16: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6일, 대전 한국화학연구원서 ‘저탄소화학공정 융합연구단’ 현판식 개최

▲포스코, 한국화학연구원, RIST 등이 10월 6일 대전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저탄소화학공정 융합연구단' 현판식을 개최했다. (뒷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부터)정석모 포스코 산업가스사업추진반장, 롯데케미칼 황민재 연구소장, (앞줄 왼쪽부터)박용기 저탄소화학공정 융합연구단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장,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장, 남수희 RIST 원장, 이종구 LG화학 연구소장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 한국화학연구원, RIST 등이 10월 6일 대전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저탄소화학공정 융합연구단' 현판식을 개최했다. (뒷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부터)정석모 포스코 산업가스사업추진반장, 롯데케미칼 황민재 연구소장, (앞줄 왼쪽부터)박용기 저탄소화학공정 융합연구단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장,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장, 남수희 RIST 원장, 이종구 LG화학 연구소장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친환경 기술 역량을 확보해 부생가스를 활용한 기초 소재 시장을 공략한다.

포스코는 CCU(Carbon Capture & Utilization) 기술을 기반으로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BFG, Blast Furnace Gas)를 플라스틱 원료로 활용하는 기술개발에 공동 참여한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포스코 및 한국화학연구원,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 산학연은 대전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정석모 포스코 산업가스사업추진반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저탄소화학공정 융합연구단’ 현판식을 했다.

본 연구단은 포스코를 비롯해 LG화학, 롯데케미칼 등 국내기업과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RIST 등의 연구원 및 포스텍, 충남대 등 대학교까지 총 10개 산학연이 공동으로 설립했으며, 이들은 향후 연구에 총 252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현판식에 참석한 정석모 산업가스사업추진반장은 “현재 포스코는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제철공정과 발전소의 열원으로 사용하고 있고, 일부는 수소생산에 활용하는 등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길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철강의 자원으로 석유화학산업의 탄소 저감에도 기여할 수 있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라고 말했다.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장은 “본 사업은 국내 연구원들의 혁신 원천기술을 모아 기업과 함께 실증을 통해 상용화로 연계하는 협력 모델”이라며 “사업을 성공시켜 한국형 독자기술을 통해 세계 석유화학산업과 철강산업의 탄소중립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연구는 기존 기술 대비 C02 배출을 약 15% 줄이는 플라스틱 원료 ‘저탄소 올레핀’제조기술 개발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포스코 고로에서 발생되는 부생가스로부터 추출한 일산화탄소를 활용해 메탄올을 합성하고, 이를 나프타와 동시 분해하여 플라스틱의 기초 원료가 되는 올레핀을 제조하는 통합공정 개발을 2025년까지 3년간 추진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포스코와 RIST는 제철소 고로 부생가스에서 선택적으로 일산화탄소를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하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LNG를 압축한 CNG(Compressed Natural Gas)의 개질을 통해 수소가 풍부한 합성가스를 제조할 예정이다.

한국화학연구원에서는 일산화탄소와 합성가스를 이용해 메탄올을 생산하고 이를 나프타와 동시에 분해하여 올레핀을 제조, 최종적으로 플라스틱의 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조통합공정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100% 나프타로 올레핀을 제조하는 기존 기술 대비 나프타의 사용량을 줄일 수 있어 나프타 생산공정 중의 이산화탄소 배출은 물론, 포스코 부생가스에 포함된 탄소를 포집·활용함으로써 제철소에서의 이산화탄소 배출 역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 관계자는 "실증연구는 2023년부터 포스코 광양제철소 내에서 진행된다"며 "광양-여수 산업단지 내 수요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사업화를 전제로 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이를 국내 CCU(Carbon Capture & Utilization) 사업의 성공모델로 정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입지 좋은 강남 ‘둔촌주공’ vs 대출 가능 강북 ‘장위자이’…“수요자 선택은 어디로?”
  • 김민재 없는 ‘플랜B’ 가능성…박지성 “괴물 출전하면 가나 이긴다”
  • 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소년, 서울 아산병원서 수술 받는다
  • 이진호 “후크엔터 권진영 대표, 나영석 PD와 끈끈한 사이…이승기 많이 괴로워해”
  • 尹, 29일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복귀 않으면 법적 조치”
  • 여전한 ‘학벌사회’…4대그룹 CEO 69%가 ‘석·박사’
  • [꿀할인#꿀이벤] 쿠팡, 사이버먼데이 할인 행사 진행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405,000
    • -1.34%
    • 이더리움
    • 1,620,000
    • -2.7%
    • 비트코인 캐시
    • 152,900
    • -1.42%
    • 리플
    • 524.9
    • -5.34%
    • 솔라나
    • 18,480
    • -5.13%
    • 에이다
    • 422.3
    • -2.87%
    • 이오스
    • 1,244
    • -3.34%
    • 트론
    • 73.11
    • -0.64%
    • 스텔라루멘
    • 120.9
    • -2.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700
    • +5%
    • 체인링크
    • 9,455
    • -2.88%
    • 샌드박스
    • 756.9
    • -4.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