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키움투자자산운용, ‘키움차세대모빌리티 펀드’ 출시

입력 2020-11-24 15:03

키움투자자산운용이 키움현대차그룹과함께 펀드를 리모델링해 현대차 그룹주를 포함한 전기차, 수소차, 배터리, 5G 네트워크,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이끌 기업을 선별해 분산투자하는 키움차세대모빌리티 펀드로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펀드는 모빌리티 산업의 성장에 따른 가장 큰 수혜가 기대되는 현대차 그룹주에 50% 초과해 투자할 예정이며, 전기차, 배터리, 수소차, 전장, 통신환경(5G), 자율주행AI 등 관련 산업 생태계에서 뛰어난 역량을 가지고 있다면 적극 투자할 예정이다.

이 펀드의 예상 편입종목으로는 현대차 그룹주 중에서는 △국내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기아차 △현대차 그룹의 자동차 부품제조 핵심업체인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종합물류회사로 전기차 충전 사업에 뛰어든 현대글로비스 등이 있다.

현대차 그룹주 외에는 △자율주행, 전장, 5G네크워크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협업이 기대되는 삼성전자, LG전자, NAVER, SK텔레콤 △배터리 강자로 부상하고 있는 LG화학, 삼성SDI 등을 편입 할 예정이다.

펀드는 투자자의 위험성향에 따라서 선택 가입할 수 있다. 위험을 일부 감내할 수 있는 투자자는 차세대 모빌리티 관련 주식형 자산에 90% 이상 투자하는 위험등급 2등급(높은위험)의 키움 차세대 모빌리티 증권자투자신탁 제1호[주식]이 적합하다. 반면 위험을 제한적으로 가져가고 싶은 투자자에게는 주식형 자산에 30% 수준만 투자하고, 안정적인 채권형 자산을 70% 수준 편입하는 위험등급 5등급(낮은 위험)의 키움 차세대 모빌리티30 증권자투자신탁 제1호[채권혼합]이 적합하다.

키움투자자산운용 관계자는 “키움 차세대 모빌리티 펀드의 강점으로 성장성이 분명한 미래기술에 포괄적으로 투자한다는 점”이라면서 “시중에 출시돼 있는 펀드들은 전기차, 배터리 등 한정된 섹터에 집중투자 하기 때문에 시장의 트렌드가 급변할 때 상대적으로 변동성이 클 수도 있다. 하지만 해당 펀드는 미래 IT와 운송기술이 결합된 모빌리티라는 차세대 트렌드에 포괄적으로 투자하기 때문에 시장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637,000
    • -0.41%
    • 이더리움
    • 1,379,000
    • +0.66%
    • 리플
    • 301.4
    • -0.26%
    • 라이트코인
    • 154,300
    • +0.65%
    • 이오스
    • 3,039
    • +3.61%
    • 비트코인 캐시
    • 474,800
    • -3.04%
    • 스텔라루멘
    • 298.7
    • -1.74%
    • 트론
    • 32.29
    • +1.99%
    • 에이다
    • 384.9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400
    • -2.78%
    • 대시
    • 117,800
    • +0.94%
    • 이더리움 클래식
    • 8,310
    • +1.59%
    • 241.5
    • +0.46%
    • 제트캐시
    • 97,800
    • -1.11%
    • 비체인
    • 33.88
    • -4.46%
    • 웨이브
    • 7,335
    • +1.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69.3
    • +2.98%
    • 비트코인 골드
    • 11,900
    • +1.02%
    • 퀀텀
    • 4,110
    • +27.92%
    • 오미세고
    • 3,849
    • +0.92%
    • 체인링크
    • 27,540
    • +13.43%
    • 질리카
    • 74.73
    • -2.06%
    • 어거
    • 21,570
    • +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