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한양행-성균관대-아임뉴런,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 나선다

입력 2020-09-24 09:35

▲원스톱 산학협력 혁신플랫폼을 구축하는 세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 김한주 아임뉴런 대표. (사진제공=유한양행)
▲원스톱 산학협력 혁신플랫폼을 구축하는 세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 김한주 아임뉴런 대표. (사진제공=유한양행)

국내 최초로 대학·바이오벤처·제약회사가 합력해 뇌질환 R&BD 생태계 조성을 위한 원스톱 산학협력 혁신플랫폼을 구축한다.

유한양행은 성균관대학교,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사업’을 위한 3자 협력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내 ‘CNS 연구센터(가칭)’ 설립을 시작으로 세계적 수준의 지속가능한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유한양행과 성균관대, 아임뉴런은 △CNS 연구센터(가칭) 설립 △공동연구 및 신약개발 협력 △CNS 신약과제 확보 △기초뇌과학 기술분야 학과신설을 추진한다.

7000평 규모로 설립되는 CNS 연구센터는 올해 하반기 건축 설계를 시작으로 2021년 공사에 들어가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한다. 기초연구부터 신약개발 전반에 걸쳐 필요한 교육·연구·기술개발·지적재산·중개연구·임상·사업화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한 원스톱 CNS 산학융합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과 인류 건강 증진이라는 공동의 목적을 달성하고 글로벌 선도 그룹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력으로 유한양행은 내부 뇌질환 신약개발 R&D 역량을 집중·강화하고, 투자 및 공동개발을 통해 사업성이 유망한 CNS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전략이다. 또한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신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성균관대는 공동으로 설립할 CNS 연구센터 내 최첨단 뇌과학 연구시설을 구축하고, 신규학과를 신설해 글로벌 창의리더를 양성할 계획이다. 아임뉴런은 우수한 뇌과학 연구인프라를 기반으로 뇌질환 및 유전자질환 분야 기술개발 및 신약개발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다가올 바이오미래사업의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기존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중개연구 및 R&D 성과를 뛰어넘는 사회 혁신적인 플랫폼이 필요하다”면서 “국내 최초로 제약사·대학·바이오벤처가 결합된 뇌질환 연구개발 및 사업화 생태계 조성을 통해 글로벌기업으로 도약이라는 목표에 한걸음 더 전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은 “앞으로 국가 경쟁력을 좌우할 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해 대학, 제약사, 바이오벤처가 함께 힘을 모은 첫 사례에 성균관대도 동참하게 되어 기쁘다”며 “지속가능한 R&BD 생태계를 구축하고 뇌과학 분야 고급인재를 양성하여 인류 건강 증진에 이바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한주 아임뉴런 대표는 “산학융합 글로벌 연구소기업로 성장할 수 있는 첫 걸음을 내딛어 기쁘다”면서 “수준 높은 뇌질환 산학융합 생태계를 조성, 미충족 의학수요가 큰 뇌질환·유전자질환 분야에 필요한 기반기술 및 신약개발을 통해 국가 바이오산업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024,000
    • +0.4%
    • 이더리움
    • 667,500
    • +2.61%
    • 리플
    • 685.2
    • +1.75%
    • 라이트코인
    • 96,500
    • +2.06%
    • 이오스
    • 3,354
    • +0.75%
    • 비트코인 캐시
    • 316,600
    • -1.03%
    • 스텔라루멘
    • 201.3
    • +0.2%
    • 트론
    • 34.22
    • +0%
    • 에이다
    • 179.5
    • +5.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600
    • +0%
    • 대시
    • 115,800
    • -1.28%
    • 이더리움 클래식
    • 7,155
    • +4.84%
    • 229.3
    • +6.9%
    • 제트캐시
    • 82,450
    • +0%
    • 비체인
    • 18.91
    • +5.58%
    • 웨이브
    • 7,815
    • -0.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9
    • +0.34%
    • 비트코인 골드
    • 10,140
    • +0.5%
    • 퀀텀
    • 3,093
    • +2.49%
    • 오미세고
    • 4,094
    • -3.1%
    • 체인링크
    • 15,220
    • +0.93%
    • 질리카
    • 35.6
    • +2.56%
    • 어거
    • 17,590
    • +2.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