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 팬데믹에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 줄하향

입력 2020-03-15 13:23

글로벌 투자·연구기관 1%대 전망…팬데믹 이후 반영되면 추가 하향 가능성

▲주요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추이. (자료=질병관리본부)
▲주요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추이. (자료=질병관리본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글로벌 팬데믹(pandemic·대유행) 단계에 진입하면서 세계 경제에도 비상이 걸렸다. 주요 투자·연구기관들은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크게는 1.0%포인트(P) 이상 하향 조정했다.

15일 블룸버그가 글로벌 투자은행(IB)과 경제연구소 등의 전망을 집계한 자료를 보면, 몬트리올 은행 자회사인 BMO 캐피털은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달 2.7%에서 2.0%로 0.7%P 하향 조정했다. 독일 투자은행 베렌버그도 2.3%에서 1.8%로 내렸다. 영국의 경제분석기관인 캐피털이코노믹스는 기존 3.0%에서 2.0%로,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2.5%에서 1.7%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네덜란드계 다국적 금융사 라보뱅크는 10일 세계 경제 성장률을 1.6%로 전망하면서 “경기침체에 돌입할 가능성이 거의 확실해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국제금융협회(IIF)는 성장률 전망치를 2.6%에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인 1.0%로 낮췄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세계 경제의 성장률이 2.5%를 밑돌면 경기 침체로 간주한다.

특히 전망치 중 상당수는 세계보건기구(WHO)가 11일(스위스 현지시간) 코로나19를 팬데믹으로 선언하기 전 나왔다. 전망치가 추가로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일(프랑스 현지시간) ‘중간 경제 전망’에서 코로나19 사태 추이에 따라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1.5~2.4%에 머물 것으로 봤다. 그나마 2.4%는 코로나19 사태가 2분기부터 완화한다는 시나리오에 따른 전망이다. 코로나19가 아시아태평양지역과 유럽, 북미 등으로 확산·장기화하면 1.5%까지 추락할 것으로 전망했는데, 최근 유럽·중동·미국의 확진자 증가세를 고려하면 올해 경제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가깝게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당시 전망에서 OECD는 “중국 등 코로나19 영향을 크게 받은 국가들은 공중보건 지원, 기업·노동자 단기피해 지원 등 맞춤형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특히 “장기 이자율을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완화적 통화 정책이 필수적이며, 재정정책 및 구조개혁을 병행해야 한다”며 “공공부문 투자 등 재정의 적극적 역할 확대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29,000
    • +2.75%
    • 이더리움
    • 201,300
    • +8.05%
    • 리플
    • 238
    • +5.45%
    • 라이트코인
    • 55,000
    • +8.16%
    • 이오스
    • 3,240
    • +7.57%
    • 비트코인 캐시
    • 305,900
    • +4.9%
    • 스텔라루멘
    • 59.45
    • +3.12%
    • 트론
    • 16.34
    • +4.14%
    • 에이다
    • 42.53
    • +4.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100
    • +3.26%
    • 모네로
    • 69,000
    • -0.14%
    • 대시
    • 87,800
    • +4.15%
    • 이더리움 클래식
    • 6,695
    • +4.94%
    • 48.02
    • +3.94%
    • 제트캐시
    • 43,980
    • +1.38%
    • 비체인
    • 4.588
    • +11.25%
    • 웨이브
    • 1,205
    • +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9.8
    • +5.83%
    • 비트코인 골드
    • 9,475
    • +3.33%
    • 퀀텀
    • 1,675
    • +5.21%
    • 오미세고
    • 726.9
    • +7.05%
    • 체인링크
    • 3,270
    • +13.82%
    • 질리카
    • 5.667
    • +0.94%
    • 어거
    • 12,260
    • +2.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