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대로 '뚝' 떨어진 주담대 금리…'막차 영끌'에 불 붙이나

입력 2024-06-23 09:05 수정 2024-06-24 08: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 확산…신한은행, 고정금리 하단 2.94%

▲주택담보대출이 열흘 만에 1조원 이상 불어나는 등 가계대출 급증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에 주택담보 대출 광고문이 붙어있다. 이날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주택담보대출이 7월말, 512조8875억원과 비교해 이달들어 열흘만에 1조2299억원 불어나 514조117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해 금융당국은 최근 인기를 끄는 50년 만기 초장기 주택담보대출에 일제히 연령 제한을 두는 등의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주택담보대출이 열흘 만에 1조원 이상 불어나는 등 가계대출 급증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에 주택담보 대출 광고문이 붙어있다. 이날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주택담보대출이 7월말, 512조8875억원과 비교해 이달들어 열흘만에 1조2299억원 불어나 514조117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해 금융당국은 최근 인기를 끄는 50년 만기 초장기 주택담보대출에 일제히 연령 제한을 두는 등의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에 주요 시중은행들의 대출금리 하단이 2%대로 내려앉았다. 주택담보대출 최저 금리가 2%대로 떨어진 것은 약 3년 만이다. 문제는 최근 가계부채 증가세가 심상치 않다는 점이다.

하지만 금융당국과 은행권에서는 다음달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2단계 적용이 예상되는 만큼 가계부채가 무분별하게 늘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21일 기준 주담대 혼합형(고정) 금리(은행채 5년물 기준)는 연 2.940∼5.445% 수준이다. 앞서 5월 3일(연 3.480∼5.868%)과 비교하면 상단이 0.423%포인트(p), 하단이 0.540%p 낮아졌다.

같은 기간 혼합형 금리의 주요 지표인 은행채 5년물 금리가 3.895%에서 3.454%로 0.441%p 급락했기 때문이다.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신한은행 주담대 상품(신한주택대출) 고정형 금리 하단이 2.94%를 기록했는데 이 상품이 2%대 금리를 기록한 건 2021년 3월 이후 3년 3개월 만이다.

신한은행 뿐만 아니라 국민은행의 주담대 혼합형금리와 주기형 고정금리도 이번주 2%대(2.99%)에 진입한다. 국민은행은 은행채 5년물 금리 변동을 매주 월요일 주택담보대출 혼합형·주기형 금리에 반영하기 때문이다.

차주들 임장에서는 금리 하락으로 대출 상환 부담을 덜 수 있는 것은 반가운 소식이다. 하지만 최근 주택 거래 회복세와 맞물려 가계대출이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 금융당국은 우려하고 있다.

실제 5대 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 잔액은 20일 기준 707조6326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말 703조2308억 원보다 무려 4조4054억 원 늘어난 규모다. 주담대가 3조6082억 원 늘며 가계대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다만 다음달부터 대출 한도를 줄이는 '스트레스 DSR' 규제 강화가 예고된 만큼 주담대 확산세에는 다소 제동이 걸릴 것이란 관측이 웃세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규제가 시작되기 전 미리 대출을 받으려는 이른바 '막차 수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 주택수요가 회복되고 있는 점도 이같은 우려를 부추기고 있다.

KB금융경영연구소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5월 전국 주택매매가격전망지수(93.3)는 '하락 전망'이 우세했으나, 서울(102.1)은 유일하게 100을 웃돌며 지난해 9월 이후 8개월 만에 '상승 전망'으로 전환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는 당국의 가계부채 관리 의지와 은행권의 대출 관리로 무분별한 확산세가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DSR 규제 강화에 대비해 대출을 늘리려는 움직임도 무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133,000
    • +2.19%
    • 이더리움
    • 4,464,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520,500
    • -0.1%
    • 리플
    • 744
    • -0.93%
    • 솔라나
    • 203,100
    • +3.78%
    • 에이다
    • 605
    • -0.49%
    • 이오스
    • 778
    • +2.23%
    • 트론
    • 193
    • -2.53%
    • 스텔라루멘
    • 14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3.69%
    • 체인링크
    • 18,570
    • +1.81%
    • 샌드박스
    • 445
    • +0.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