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제휴 복지몰’ 제품 싸게 사 온라인서 재판매…산단공 직원 고발

입력 2024-06-23 08:30 수정 2024-06-23 10: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다른 직원 복지몰 계정 이용해 노트북 등 25개 제품 구매
배우자 개인 온라인 쇼핑몰서 판매…총 1800여만 원 차익
한국산업단지공단, 해당 직원 파면 중징계…경찰 고발도

▲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 본사 전경. (사진 제공 = 한국산업단지공단)
▲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 본사 전경. (사진 제공 = 한국산업단지공단)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산업단지공단(산단공) 직원이 제휴 복지몰에서 제품을 대량 구매한 뒤 개인 쇼핑몰에서 재판매해 이익을 챙기다가 적발됐다.

23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산단공 감사실은 최근 ‘영리행위 금지의무 위반’ 감사를 벌여 직원 A 씨를 파면해 달라고 요구했다. 파면은 가장 높은 수위의 중징계다.

감사 결과 A 씨는 공단의 온라인 제휴 복지몰에서 자신의 계정 외에 업무용 이메일로 개정 3개를 추가로 만들었다. 또 다른 직원의 계정 2개를 더 빌려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94회에 걸쳐 노트북 등 25개 물품을 구매했다.

복지몰을 통해 시중 가격보다 저렴하게 산 물품은 A 씨 배우자의 개인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됐다. 물품을 재판매해 얻은 차익은 총 1800여만 원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재판매 행위를 인지한 복지몰 담당자는 A 씨에게 중단을 요청했다고 한다. 하지만 A 씨가 이후에도 판매를 계속했고, 복지몰은 산단공에 직접 이의를 제기했다.

산단공 관계자는 “회사 업무용 메일로만 복지몰 등록이 가능하다”며 “생계를 같이하는 A 씨의 배우자가 가담해 물품을 재판매하고, 재산상의 이익을 취한 만큼 영리업무 위반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산단공 감사실은 이달 3일 징계(파면)를 요구한 데 이어 7일 A 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산단공은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 시행과 함께 시스템상 문제에 대해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053,000
    • +2.09%
    • 이더리움
    • 4,469,000
    • +1.04%
    • 비트코인 캐시
    • 518,500
    • -0.86%
    • 리플
    • 745
    • -0.53%
    • 솔라나
    • 203,700
    • +3.93%
    • 에이다
    • 603
    • -0.66%
    • 이오스
    • 781
    • +2.49%
    • 트론
    • 194
    • -1.52%
    • 스텔라루멘
    • 146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200
    • +2.79%
    • 체인링크
    • 18,620
    • +1.8%
    • 샌드박스
    • 444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