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웅 중기부 차관·김윤상 기재부 2차관, 인천 개항로 상권 합동방문

입력 2024-06-20 17: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자발적 민간참여·창의적 공간기획·적극적 브랜드화로 골목상권 경쟁력 확보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김윤상 기획재정부 제2차관이 20일 인천 개항로 프로젝트 본부에서 열린 로컬브랜드 상권 창출 관련 현장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중기부)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김윤상 기획재정부 제2차관이 20일 인천 개항로 프로젝트 본부에서 열린 로컬브랜드 상권 창출 관련 현장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는 오기웅 중기부 차관과 김윤상 기획재정부 제2차관이 20일 민간 주도 도시재생사업 성공사례인 인천시 중구 개항로 일대를 함께 방문하고 이 지역 소상공인, 도시재생사업 기획자, 혁신 창업가 등과의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19세기 말 개항 이후 인천지역 행정과 상업의 전통적인 중심지였던 개항로 일대는 1990년대 이후 점차 쇠퇴의 길을 걸었으나, 최근 혁신적인 지역 창업가와 소상공인들의 자발적 참여와 기획 및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역사와 근대문화가 살아있는 성공적인 구도심 상권 재창출 사업(개항로 프로젝트)으로 주목받아왔다. 정부 역시 2022년부터 동 ‘개항로 프로젝트’를 대표적인 ‘로컬 크리에이터 및 로컬브랜드 창출사업’ 대상으로 선정해 지원해 왔다.

개항로 프로젝트는 인천 개항로 지역을 근대문화와 스토리가 살아있는 역사지구로 부활시킬 목적으로 시작된 도심재생 프로젝트로서 정부주도가 아닌 지역 소상공인들의 자발적인 기획과 참여를 바탕으로 2018년부터 시작됐다.

오 차관은 다른 지역에서는 흉내 낼 수 없는 개항로만의 이야기를 골목상권에 담아내어 지역상권을 부활시켰다면서, 골목상권을 넘어 국내외 관계인구, 나아가 세계인이 찾는 글로컬 상권을 만드는 데 필요한 지원 방안들도 함께 발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창의성과 혁신성을 갖춘 기업가형 소상공인 육성사업 예산이 올해에도 크게 확대된 점을 소개하고, 오늘 청취한 현장의 목소리와 정책수요를 반영하여 앞으로 관련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개선‧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김 차관은 지역 구성원의 자발적인 참여와 창의적인 접근이 사업 성공의 열쇠였다고 생각한다면서, 1880년대 인천항 개항과 함께 들어선 극장‧호텔 등 근대건축 유산을 잘 보존하면서도 지역적 특색과 개성을 살린 감성적인 식당, 카페들이 창의적이고 전문적인 브랜드와 어우러져 쇠퇴하던 구도심을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활기 넘치는 거리로 탈바꿈시켰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이번 현장방문 및 간담회에서는 개항로 프로젝트 추진과정에서 겪었던 현장 애로를 청취하고 정부 지원의 효과를 점검하는 한편, 소상공인의 근본적인 경쟁력 확보와 침체한 구도심 지역의 새로운 가치창출에 필요한 지원 방안들을 논의했다.

오 차관과 김 차관은 고금리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민간이 주도해 지역을 혁신해 온 소상공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했다. 이어 이번 간담회를 통해 수집된 의견들은 7월 초 발표 예정인 소상공인 종합대책에 반영할 예정이라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현장 밀착형 대책들을 마련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747,000
    • -0.08%
    • 이더리움
    • 4,804,000
    • +0.99%
    • 비트코인 캐시
    • 538,000
    • +3.07%
    • 리플
    • 802
    • -6.2%
    • 솔라나
    • 221,300
    • +1.14%
    • 에이다
    • 600
    • -2.28%
    • 이오스
    • 825
    • -3.17%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5
    • -4.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00
    • +2.3%
    • 체인링크
    • 19,230
    • -1.38%
    • 샌드박스
    • 453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