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베트남 대학생에 장학금...“가족 같은 기업 되고파” [전세계 적시는 100년 기업]④

입력 2024-06-19 09:32 수정 2024-06-19 09: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장인섭 하이트진로 전무(맨 오른쪽)가 베트남 대학생들에 장학금을 전달한 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
▲장인섭 하이트진로 전무(맨 오른쪽)가 베트남 대학생들에 장학금을 전달한 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베트남 대학생에 장학금을 전달하며 현지 미래 인재 육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12일(현지시간) 하노이국립외국어대와 하노이대 학생 20명에 총 4억 동(약 210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1인당 장학금은 2000만 동(약 108만 원) 수준이다.

이날 장학금 전달식에는 장인섭 하이트진로 전무, 조성균 하이트진로 베트남 법인장, 쩐티흐엉 하노이 국립 외국어 대학교 학과장, 팜 티 응옥 하노이대학교 학과장 등이 참석했다.

하이트진로는 올해까지 5차례에 걸쳐 베트남 장학사업을 운영 중이다. 지금까지 장학금을 받은 베트남 학생은 90여 명에 이른다.

팜 티 응옥 하노이대 학과장은 "베트남에서 하이트진로가 지속 성장하고 장학금 지원 사업도 이어나가며 베트남 미래 성장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서 펴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1968년 베트남 첫 수출 이후, 2016년 하노이에 법인을 세우면서 베트남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2018년에는 호찌민 지사를 설립해 현지 공략을 강화했다.

베트남 내 하이트진로의 소주 판매는 최근 3개년 연평균 약 31% 성장을 기록, 2023년 현지 판매량은 베트남 진출 이후 최대 판매를 달성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인다. 참이슬과 진로뿐만 아니라 자두에이슬, 청포도에 이슬 등 과일소주 5종도 현지에서 인기를 끌면서 현지 주류 시장에서 위치를 더욱 견고히 하고 있다. 최근에는 타이빈에 생산공장 설립을 추진하며 베트남을 해외 사업의 전초기지로 삼았다.

장인섭 하이트진로 전무는 "하이트진로는 베트남에서 사회·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가족 같은 기업이 되고자 한다"면서 "그리고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한 장학생 여러분은 미래 인재로 하이트진로와 또 다른 소중한 인연이 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여러분들 앞날에 오늘 같은 행복이 가득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221,000
    • +2.09%
    • 이더리움
    • 4,473,000
    • +1.04%
    • 비트코인 캐시
    • 517,000
    • -1.24%
    • 리플
    • 741
    • -1.33%
    • 솔라나
    • 204,400
    • +3.91%
    • 에이다
    • 604
    • -0.98%
    • 이오스
    • 778
    • +2.5%
    • 트론
    • 194
    • -1.52%
    • 스텔라루멘
    • 147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300
    • +2.87%
    • 체인링크
    • 18,620
    • +1.53%
    • 샌드박스
    • 446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