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홍콩 고속철 개통…"홍콩의 중국화 가속화 전망"

입력 2024-06-15 17: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5일 베이징역에 정차한 상하이행 G3편 열차. 사진=신화통신/뉴시스
▲15일 베이징역에 정차한 상하이행 G3편 열차. 사진=신화통신/뉴시스

중국 베이징과 홍콩을 잇는 고속철이 오늘(15일) 개통했다.

홍콩 성도일보 등 중화권 매체들은 이날 중국 베이징-홍콩 고속철 개통 사실을 일제히 보도했다고 이날 연합뉴스가 전했다. 베이징-홍콩 고속철은 매주 금요일부터 월요일까지 나흘간 하루 한 차례 운행된다. 침대석 등을 포함해 600석을 갖췄다.

고속철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단된 홍콩과 중국 본토 간 일반 직통열차를 대체한다. 다만 기존 열차에 비해 소요 시간을 절반 정도로 줄였다. 고속철을 이용하면 홍콩 서카오룽역에서 베이징서역까지 약 12시간 반이 소요된다. 경유지인 상하이 훙차오역까지는 11시간 14분이 걸린다.

이날 운행되는 고속철은 베이징서역에서 현지시간 오후 8시 13분 출발해 다음 날 오전 8시 47분 홍콩에 도착한다. 오후 6시 24분 홍콩에서 출발해 다음 날 오전 6시 53분 베이징에 도달하는 고속철도 운행된다.

베이징-홍콩 고속철 개통으로 ‘홍콩의 중국화’가 가속화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은 이달 초 중국 중앙정부와 철도 당국에 감사를 표하며 “중국 본토와 통합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당국은 고속철 수요가 많으면 매일 운행으로 열차 편성을 늘리기도 가능하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065,000
    • +2.07%
    • 이더리움
    • 4,471,000
    • +1.06%
    • 비트코인 캐시
    • 518,500
    • -0.86%
    • 리플
    • 743
    • -1.2%
    • 솔라나
    • 203,600
    • +3.72%
    • 에이다
    • 603
    • -0.82%
    • 이오스
    • 779
    • +2.23%
    • 트론
    • 194
    • -1.52%
    • 스텔라루멘
    • 147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250
    • +2.88%
    • 체인링크
    • 18,600
    • +1.69%
    • 샌드박스
    • 444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