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포항 영일만 확장에 코오롱글로벌 이틀 연속 ‘上’…DL 강세

입력 2024-06-13 14: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으로 영일만 확장안 추진 소식에 포항 영일신항만 지분을 가진 기업들의 주가가 급등세다.

13일 오후 2시 2분 기준 DL이앤씨우와 코오롱글로벌우는 가격제한폭까지 오른 각각 1만9800원, 2만2300원에 거래 중으로 상한가를 기록했다. 코오롱글로벌우는 전일에 이어 2거래일 연속 상한가다.

같은 시각 코오롱글로벌(4.59%), DL이앤씨2우(0.84%), DL이앤씨(1.44%)도 오름세다. DL과 코오롱글로벌은 포항영일신항만의 지분을 각각 29.5%, 15.34%씩 보유하고 있다.

경상북도가 동해안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대비해 유전개발 등을 개발하고자 영일만항 2배 확장 소식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강세를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1일 동해안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과 관련해 영일만 확장 등 준비를 도청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경상북도는 국제 컨테이너 항만인 영일만항과 배후 산업단지 확장안을 만들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218,000
    • +3.43%
    • 이더리움
    • 4,553,000
    • +2.55%
    • 비트코인 캐시
    • 531,500
    • +1.24%
    • 리플
    • 742
    • -0.8%
    • 솔라나
    • 206,600
    • +5.03%
    • 에이다
    • 611
    • -1.13%
    • 이오스
    • 805
    • +4.82%
    • 트론
    • 194
    • -1.52%
    • 스텔라루멘
    • 149
    • +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8,400
    • +5.32%
    • 체인링크
    • 18,820
    • +3.58%
    • 샌드박스
    • 454
    • +2.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