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대어’ 케이뱅크 몸값만 5.4조…카뱅이 변수

입력 2024-05-30 16: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내달 상장예심신청…올해 코스피 입성
순익 전년比 5배 늘어…자본 2조 예상
카뱅 주가 부진에 “영향 받을 것”

▲서울 중구 케이뱅크 본점(사진=케이뱅크)
▲서울 중구 케이뱅크 본점(사진=케이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올해 증시 입성을 위해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케이뱅크의 몸값이 5조 원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지만 유일한 동종업계인 카카오뱅크의 주가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 가치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다음 달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에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케이뱅크의 상장은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공동으로 맡는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2월 주관사를 선정한 이후 현재 기업실사가 진행 중”이라며 “다음 달 상장예심을 청구하면 올해 안에 코스피 상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개 심사 절차가 45영업일이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4분기가 유력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시장에서는 케이뱅크의 기업공개(IPO) 절차가 순항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적 지표가 역대 최대 기록을 다시 쓰고 있어서다. 케이뱅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50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자로 벌어들인 수익이 불어난 게 호실적의 기반이 됐다. 올해 들어 정부의 대환대출 인프라가 시작되면서 아파트담보대출 등 대출 자산이 늘면서 1분기 이자이익은 135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 늘었다. 1분기 말 기준 수신 잔고는 24조 원, 여신 잔고는 14조8000억 원으로 예대율은 61.7%를 기록했다.

증권가에서 케이뱅크의 기업가치가 5조 원을 넘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온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 연말쯤 케이뱅크의 상장을 예상하는데 자기자본은 2조 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한다”며 “상장 후 3년간은 높은 여신 성장이 예상되는 바 기업가치는 5조4000억 원까지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의 역사적 밸류에이션 평균인 주가순자산비율(PBR) 2.7배 가치를 부여해 계산한 경우다.

다만 일각에서는 동종업계인 카카오뱅크 주가의 부진한 흐름이 케이뱅크 가치 산정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인터넷은행 중 유일한 상장사인 카카오뱅크는 이날 전장 대비 1.6% 내린 2만2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올해 초(2만8000원)와 비교하면 20% 넘게 하락한 수치다.

올해 들어 정부가 올해 들어 밸류업 프로그램을 추진하면서 PBR이 낮은 은행주들이 오른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최정욱 하나증권 연구원은 “최근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도입에 대한 기대로 전통은행들의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카카오뱅크는 여기에서 소외 중”이라며 “현 주가순자산비율(PBR)이 2.1배로 저PBR주라고 보기 어렵고, 주주환원율이 상당 기간 내 시중은행 수준으로 크게 상향되기를 기대하기도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증권사 IPO 관계자는 “공모가를 산정할 때 동종업계 주가 상황을 산정하는 것은 기본”이라며 “피어그룹의 주가 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케이뱅크도 당연히 가치 산정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처럼 상장만 하면 따블(공모가 대비 2배 상승)이나 따상(공모가 2배 오른 후 가격제한폭인 30% 상승)이 되는 게 흔치 않은 등 시장 상황이 마냥 좋지는 않은 데다 코인거래소인 업비트 예수금을 제외하고 케이뱅크가 인터넷은행으로서 경쟁력이 무엇인지도 명확히 증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945,000
    • +0.55%
    • 이더리움
    • 4,984,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553,500
    • +1.56%
    • 리플
    • 693
    • -1%
    • 솔라나
    • 189,300
    • -1.41%
    • 에이다
    • 548
    • +0.92%
    • 이오스
    • 813
    • +0.87%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3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000
    • +1.29%
    • 체인링크
    • 20,500
    • +1.84%
    • 샌드박스
    • 470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