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2024 드론봇 페스티벌 참가'…차세대 무기체계 선보여

입력 2024-05-24 16: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손식 지상작전사령관, 강현수 양주시장 등 내빈들이 KAI 부스를 방문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KAI)
▲손식 지상작전사령관, 강현수 양주시장 등 내빈들이 KAI 부스를 방문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KAI)

KAI(한국항공우주산업)는 24일부터 26일까지 경기 양주시 가납리 비행장에서 열리는 ‘2024 드론봇 페스티벌’에 참가해 KAI의 차세대 무기체계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와 양주시가 주최하는 드론봇 페스티벌은 발전된 미래 전장을 엿볼 수 있는 드론 전문 박람회다.

행사는 육군지상작전사령부 사령관과 양주시장의 개식사로 개최됐으며, 드론봇 전투체계 시연 및 장갑차ㆍ헬기 탑승 체험 기회들도 마련됐다.

KAI는 이번 박람회에서 차세대 대표 무기체계로 개발 중인 LAH 기반 유무인 복합체계(MUM-T)와 다목적무인기(AAP), 다기능 모듈화 비행체 및 LUH 항공기 등을 선보였다.

미래 전쟁의 핵심으로 불리는 유무인복합체계는 유인기와 무인기 간 협업이 가능한 미래 기술로 손꼽힌다. 유무인복합체계가 실용화되면 조종사가 탑승한 유인기와 무인기가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유무인 복합 편대 운용이 가능해 조종사의 생존 확률과 작전 효율성이 대폭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다목적 무인기(AAP)와 소형 다기능 모듈화 비행체는 미래 전장 환경에서의 전투 생존성 향상을 위해 정찰, 기만, 전자전, 자폭 등 다양한 목적으로 유인기보다 빠르게 적 진영에 침투해 작전을 수행한다. 유무인복합체계에 적용되는 다기능 모듈화 비행체는 2026년 개발을 완료하는 게 목표다.

KAI 부스를 찾은 군 고위 관계자들은 소형무장헬기(LAH)의 파생형으로 육군의 지휘정찰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LUH(Light Utility Helicopter) 운용개념에 많은 관심을 표했다.

KAI 관계자는 “KAI는 무인기 플랫폼 고도화를 통해 유무인복합체계가 적용된 차세대공중전투체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으며, 다목적 임무 수행이 가능한 무인기 및 파생형 항공기 개발로 국방 혁신 4.0, 강한 육군 전력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KAI는 유무인복합체계 구현을 위한 AI(인공지능), BD(빅데이터), 자율ㆍ무인 등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올해 2월 1025억 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는 등 기반기술 내재화를 목표로 삼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가스공사 등 13곳 미흡 이하…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2:5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350,000
    • +0.09%
    • 이더리움
    • 5,020,000
    • +3.65%
    • 비트코인 캐시
    • 559,500
    • +1.27%
    • 리플
    • 700
    • +1.45%
    • 솔라나
    • 198,800
    • +4.19%
    • 에이다
    • 554
    • +3.75%
    • 이오스
    • 803
    • +0.12%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33
    • +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50
    • +2.45%
    • 체인링크
    • 20,060
    • +3.4%
    • 샌드박스
    • 453
    • +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