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1분기 영업이익 480억…전년 比 147% ↑

입력 2024-04-30 16: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주력 사업 안정화ㆍ미래사업 본격화”

▲한국항공우주산업 본관 전경. (사진제공=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 본관 전경. (사진제공=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올해 1분기 매출 7399억 원, 영업이익 480억 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30.1%, 147.4% 증가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8.5% 늘었다.

이번 실적은 안정적인 국내사업 추진과 해외사업 확대, 기체구조물 사업 회복세와 미래사업 실적 등 KAI의 다양한 사업 플랫폼의 성과가 기반이 됐다.

최초양산 계약을 앞둔 한국형 전투기 KF-21을 필두로 상륙공격헬기(MAH), 소해헬기(MCH)와 백두체계 정찰기 2차 사업 등 국내 체계개발 사업의 안정적인 추진과 전술입문훈련기(TA-50) 2차 사업 및 수리온 4차 양산 물량 납품 등 국내사업이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지난해 폴란드로 납품 완료한 FA-50GF에 이어 2028년까지 차례대로 납품 예정인 FA-50PL의 매출액 인식과 이라크 계약자 군수지원(Contractor Logistics Support) 사업 수행 등 해외사업도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갔다.

코로나 19로 침체한 민항기 시장도 회복세에 들어서면서 기체구조물 매출이 작년 대비 17.3% 증가한 2050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보잉 사업 매출은 38.3%, 에어버스 사업은 5.4% 각각 증가했다. 425 위성사업과 첨단 SW 기술이 적용된 T-50 계열 시뮬레이터 및 훈련체계 등 미래사업도 실적 상승에 일조했다.

KAI는 “안정적인 체계개발사업 수행과 기체구조물 매출 회복에 더해 폴란드 완제기 사업 매출이 본격화되면서 2023년 최대 매출 달성에 이어 2024년 1분기에도 호실적을 냈다”며 “올해 주력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면서 ‘글로벌 2050 비전’ 기반으로 미래사업을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760,000
    • -0.89%
    • 이더리움
    • 4,772,000
    • -0.98%
    • 비트코인 캐시
    • 527,500
    • +0.29%
    • 리플
    • 766
    • -4.49%
    • 솔라나
    • 226,400
    • +1.8%
    • 에이다
    • 589
    • -3.92%
    • 이오스
    • 820
    • -2.15%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400
    • +0.88%
    • 체인링크
    • 18,950
    • -0.99%
    • 샌드박스
    • 453
    • -3.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