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연속 중대재해 제로' 동부건설, 건설현장 안전순찰 나서

입력 2024-05-24 1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동부건설 현장 임직원들이 안전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동부건설)
▲동부건설 현장 임직원들이 안전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동부건설)

동부건설은 이달부터 전국 각 현장에서 일일 안전순찰제도를 강화 시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현장 안전순찰 인원은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현장 곳곳을 수시로 교대 순찰하며 점검을 통해 지적사항을 찾아내고, 이에 따른 시정 결과를 작성해 현장 직원들과 공유한다. 또한 매일 공정 및 노사합동 안전점검회의를 실시해 점검 지적사항을 개선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협의한다. 매일 아침 안전조회도 주관하며 근로자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해 근로자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13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전국의 전 현장을 대상으로 2024년도 상반기 현장 안전점검 비상사태 훈련을 실시하며 실제 상황과 같은 훈련을 통한 안전사고 대응역량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현장 안전점검 비상사태 훈련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 제4조 제8호에 의거해 사업 또는 사업장에 중대한 산업재해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급박한 위험이 있을 경우를 대비해 마련한 매뉴얼에 따라 조치하는지 점검하는 훈련이다.

주요 훈련 내용은 △작업중지와 근로자 대피, 위험요인 제거 등 대응 조치 △중대산업재해 피해자 구호조치 △추가 피해 방지 조치 등이다. 잠재적인 비상사태를 대비하고 유기적이고 능동적인 사고대응계획 수립과 실행을 통한 인적, 물적 피해 최소화에 초점을 두고 있다.

동부건설은 3년 연속 '중대산업재해 0건'의 기록을 세우고 있다. CEO를 비롯한 전 임원이 매월 정기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밖에 다양한 캠페인 등을 통해 철저한 안전보건관리에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동부건설은 설명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안전이 곧 경쟁력이라는 신념으로 임직원이 모두 적극적으로 참여해 안전한 일터 만들기에 나서고 있다"며 "철저한 안전보건 법규 준수와 시스템 최적화를 통해 더욱 안전하고 건강한 작업환경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가스공사 등 13곳 미흡 이하…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2:3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439,000
    • +0.29%
    • 이더리움
    • 5,011,000
    • +3.58%
    • 비트코인 캐시
    • 560,500
    • +1.72%
    • 리플
    • 700
    • +1.6%
    • 솔라나
    • 198,000
    • +4.43%
    • 에이다
    • 554
    • +4.33%
    • 이오스
    • 804
    • +0.75%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32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2.45%
    • 체인링크
    • 20,150
    • +4.51%
    • 샌드박스
    • 454
    • +2.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