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건설, 춘천시와 ‘하수처리시설 이전‧현대화 민간투자사업’ 협약

입력 2024-05-23 19: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춘천공공하수처리시설 이전 및 현대화 사업 실시협약 체결식 직후 참석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최진국(가운데 오른쪽) 태영건설 대표와 육동한(가운데 왼쪽) 춘천시장. (사진제공=태영건설)
▲춘천공공하수처리시설 이전 및 현대화 사업 실시협약 체결식 직후 참석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최진국(가운데 오른쪽) 태영건설 대표와 육동한(가운데 왼쪽) 춘천시장. (사진제공=태영건설)

태영건설은 ‘춘천공공하수처리시설 이전‧현대화 민간투자사업(BTO-a)’의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8일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심의를 통과했으며 이날 춘천시와 태영건설이 사업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식에는 건설출자자들을 비롯해 재무출자자인 금융권이 함께 참여한다. 이에 향후 사업 추진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사업비 2822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현재 춘천시 근화동 공공하수처리장을 칠전동으로 옮긴 뒤 현대화하는 사업이다. 공사 기간은 2025년 1월부터 2028년 12월까지며, 운영 기간은 30년이다.

새 시설은 기존 시설보다 시설 용량이 7000톤이 증가했으며, 첨단 공법을 도입해 하수처리시설을 지하화, 현대화해 악취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지상에는 온수풀과 공원 등 주민 편익 시설을 설치해 공공하수처리장을 주민 친화 공간으로 조성한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수처리 분야 노하우와 차별화 기술력을 바탕으로 민간투자사업이 노후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추진 성공 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더는 하수처리장이 주민 기피 시설이 아닌, 주민 친화 공간으로 탈바꿈해 시민 주거환경 정착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워크아웃 상황에서도 민간 투자 사업 외 공공공사 수주 경쟁력을 재정비해 본격 수주 활동에 나서 경영정상화도 조기에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가스공사 등 13곳 미흡 이하…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2:2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399,000
    • +0.22%
    • 이더리움
    • 5,011,000
    • +3.55%
    • 비트코인 캐시
    • 560,500
    • +1.63%
    • 리플
    • 701
    • +1.89%
    • 솔라나
    • 198,000
    • +4.6%
    • 에이다
    • 554
    • +4.33%
    • 이오스
    • 805
    • +0.75%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32
    • +2.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750
    • +2.53%
    • 체인링크
    • 20,160
    • +4.46%
    • 샌드박스
    • 454
    • +2.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