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건설, 기업개선계획안 가결…PF 정상화 속도낸다

입력 2024-04-30 18:24 수정 2024-05-01 02: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채권단 75% 이상 동의…워크아웃 본격화
산은 “PF 시장 안정화 초석 마련” 평가

▲서울 여의도 태영건설 본사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 여의도 태영건설 본사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작업) 절차를 진행 중인 태영건설의 기업개선 계획안이 통과됐다.

30일 태영건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이날 오후 6시 기준 제3차 금융채권자협의회에 부의한 기업개선계획 안건에 대해 75% 이상의 채권단 찬성으로 가결 요건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기업개선계획안에는 △대주주(티와이홀딩스) 구주 100대1 감자 △워크아웃 전 대여금 4000억 원 출자 전환 △워크아웃 후 대여금 3349억 원 영구채 전환 등의 내용이 담겼다. 티와이홀딩스의 태영건설 연대채무를 3년 유예해주는 안도 포함됐다.

앞서 우리은행 등 일부 채권자가 개선 계획에 문제를 제기했으나, 워크아웃 결정에는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우리은행은 채권단 협의 기구인 금융채권자조정위원회에 ‘티와이홀딩스 연대채무 청구 3년 유예안’을 제외해달라고 신청했다.

우리은행의 반발에도 기업개선계획이 무난히 통과된 것은 채권단이 갖고 있는 의결권 차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의결권의 절반 이상을 산은과 보조를 같이 하는 공공기관이 갖고 있는 것. 주택도시보증공사(HUG), 건설공제조합, 한국주택금융공사(HF), 서울보증보험 등 4곳이 보유한 의결권은 전체 의결권의 54.80%에 달한다.

이번 가결로 태영건설과 금융채권자협의회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 처리 방안을 이행할 예정이다.

자본잠식을 해소하고 거래 재개가 이뤄질 수 있는 자본확충 방안을 실행, 2025년 이후에 수주 활동이 가능한 재무건전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산은 측은 예상했다. 또 정상 공사를 진행하는 PF 사업장이 계획대로 준공될 경우 공사대금 회수로 2025년 말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 이후 4개월 만에 기업개선계획이 마련됨에 따라 이해관계자의 손실을 최소화하고 PF 금융시장을 안정화할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기업개선계획에 따라 워크아웃이 성공할 수 있도록 PF 대주단을 포함 금융채권자와 시행사, 공동시공사, 태영그룹 등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463,000
    • -0.67%
    • 이더리움
    • 4,777,000
    • +0.4%
    • 비트코인 캐시
    • 527,000
    • +0.57%
    • 리플
    • 799
    • -5.56%
    • 솔라나
    • 220,300
    • +0.92%
    • 에이다
    • 600
    • -2.91%
    • 이오스
    • 824
    • -2.94%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4
    • -4.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150
    • +0.08%
    • 체인링크
    • 19,020
    • -2.46%
    • 샌드박스
    • 452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