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철 8호선 연장(별내선) 영업시운전 개시…8월 중 개통

입력 2024-05-23 11: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새로 도입된 서울 지하철 8호선 연장(별내선) 전동차 초도편성 본선 시운전 모습.  (자료제공=서울시)
▲새로 도입된 서울 지하철 8호선 연장(별내선) 전동차 초도편성 본선 시운전 모습.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암사역이 종점인 기존 지하철 8호선을 경춘선 별내역까지 연장하는 총 12.9㎞의 '지하철 8호선 연장(별내선) 사업' 시설물검증시험을 완료하고, 이달 25일부터 영업시운전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는 올해 1월 22일부터 4월 29일까지 약 3개월간 전동차가 최고 속도로 운행시 주요 철도시설물이 안전하게 정상 작동하는지 시설물검증시험을 시행했다. 이달 25일부터는 실제 승객이 탑승한 운행환경과 동일한 상태에서 철도시설물의 최종 작동 성능과 승무원, 역무원 등의 숙련도를 점검하는 영업시운전을 하게 된다.

지하철 8호선은 1996년 11월(모란~잠실, 13.1㎞, 14개 정거장)과 1999년 7월(잠실~암사, 4.6㎞, 4개 정거장) 단계별 개통했고, 이번 연장선(암사~별내, 12.9㎞, 6개 정거장)이 개통되면 전체 30.6㎞, 24개 정거장이 운영된다.

8호선 연장선이 개통되면 잠실역↔별내역을 27분 만에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또한 2, 3, 5, 9호선, 수인분당선, 경의중앙선, 경춘선과 환승할 수 있어 수도권 동북부 지역 신도시(다산, 별내 등)에서 서울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하고 있다.

지하철 8호선을 별내역까지 연장 운행하기 위해 전동차 9편성(편성당 6칸)을 추가로 투입한다. 전동차는 출퇴근 시 4분30초, 평상시 8분 간격, 최고 속도 80㎞/hr로 운행된다. 객실 간 통로는 기존보다 300㎜(기존 900㎜→1200㎜) 넓어지고 의자도 30㎜(기존 450㎜→480㎜) 넓어져 시민들이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서울시는 ‘암사역사공원역’을 암사동 선사유적지의 이미지를 담아 디자인하고, 빗살무늬토기를 주제로 한 오경선 작가의 작품으로 문화전시 공간을 조성했다.

여자 화장실 입구에는 전국 최초로 AI가 성별을 식별해 여성을 보호하는 방범 시스템 설치로 범죄를 사전에 차단한다. 또한 향상된 전자기이온화장치를 설치해 미세먼지를 기준치 이내로 관리하고, 세균을 제거하는 등 이용 시민의 건강·안전을 도모한다.

특히 서울시 구간 중 강동구 암사동~구리시 토평동을 잇는 1.2㎞는 한강 하저를 쉴드TBM(Shield Tunnel Boring Machine) 공법으로 시공해 안전과 품질을 동시에 잡을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영업시운전이 개통을 위한 종합시험운행의 마지막 단계인 만큼 지하철 8호선 연장이 오는 8월 중에 안전하게 개통할 수 있도록 실제와 같이 철저히 점검하겠다”며 “완공되면 경기도 남양주시와 구리시까지 바로 연결돼 수도권 동북부 지역주민의 서울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13,000
    • +0.4%
    • 이더리움
    • 5,040,000
    • +3.6%
    • 비트코인 캐시
    • 610,000
    • +2.43%
    • 리플
    • 687
    • +3.15%
    • 솔라나
    • 205,800
    • +1.23%
    • 에이다
    • 584
    • +0.86%
    • 이오스
    • 935
    • +0.86%
    • 트론
    • 164
    • -1.2%
    • 스텔라루멘
    • 13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50
    • +0.93%
    • 체인링크
    • 21,260
    • +0.57%
    • 샌드박스
    • 543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