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혼조세…일본, 무역적자 확대에 닛케이 0.85%↓

입력 2024-05-22 17: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日 4월 무역적자 전년비 7%대 확대
‘경제 광명론(光明論)’ 중국은 강보합

(출처=마켓워치)
(출처=마켓워치)

미국증시 나스닥과 S&P500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음에도 22일 아시아증시는 혼조 끝에 약보합세를 이어갔다. 일본증시는 지난달 무역적자 폭이 증가했다는 소식에 매도우위를 보였고, 중국 증시는 오전 한때 급과열 양상까지 보이는 등 혼조세를 보였다.

이날 마켓워치와 배런스 등에 따르면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29.83포인트(0.85%) 하락한 3만8617.10에 장을 마쳤다. 토픽스는 22.36포인트(0.81%) 내린 2737.36에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0.57포인트(0.02%) 오른 3158.54로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대만 가권지수는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졌으나 거래량이 늘면서 상승세를 지켰다. 전 거래일 대비 315.08포인트(1.48%) 오른 2만1551.83에 거래를 마쳤다.

우리 시간 오후 4시 35분 현재 홍콩 항셍지수는 전날 대비 0.18% 하락한 1만9188.62에 막바지 거래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일본증시는 오전에 발표한 지난달 무역수지 적자가 악재였다. 2개월 만에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선 것은 물론 적자폭이 전년 대비 7.6% 증가했다. 지난달 무역 적자가 4625억 엔(약 4조 원)으로 집계됐다.

증시에서는 △샤프주식회사가 7.34% 급등하며 눈길을 끌었던 반면, △도쿄가스(-5.24%)와 △미쓰이부동산(-3.61%) 내렸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경제의 실무를 총괄하는 허리펑 국무원 부총리(당 중앙금융위 판공실 주임 겸임)는 전날 베이징에서 지방 금융 간부들을 모아 연 회의에서 "지금 부동산 리스크와 지방정부 채무 리스크, 지방 중소 금융기관 리스크 등이 서로 교직된 리스크에 대한 엄정한 방지·통제를 잘 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른바 ‘경제 광명론(光明論)’을 강조한 것이다.

대체 에너지 종목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트리나솔라(+17.5%)와 △진코솔라 (+10.72%) 상승세에 관심이 쏠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56,000
    • +1.07%
    • 이더리움
    • 4,938,000
    • +0.65%
    • 비트코인 캐시
    • 547,000
    • +1.48%
    • 리플
    • 689
    • +0.15%
    • 솔라나
    • 189,700
    • +3.15%
    • 에이다
    • 548
    • +2.43%
    • 이오스
    • 801
    • -0.87%
    • 트론
    • 169
    • +1.81%
    • 스텔라루멘
    • 129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50
    • +4.96%
    • 체인링크
    • 19,470
    • -3.09%
    • 샌드박스
    • 471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