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로봇 수술 5000례 '달성'

입력 2024-05-22 10: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성빈센트병원이 다빈치 로봇 수술 5000례 달성을 축하하기 위한 기념식을 열었다. (성빈센트병원)
▲성빈센트병원이 다빈치 로봇 수술 5000례 달성을 축하하기 위한 기념식을 열었다. (성빈센트병원)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이 다빈치 로봇 수술 5000례를 달성했다.

22일 성빈센트병원에 따르면 달성기념식에는 병원장 임정수 콜베 수녀, 의무원장 정진영 교수, 로봇수술센터장 이승주 교수 등 주요 보직자 및 로봇수술센터 관련 의료진 등이 참석해 로봇 수술 5000례 달성을 축하했다.

성빈센트병원 로봇수술센터는 국내 로봇수술 도입 초창기인 2013년 12월 다빈치SI 로봇 시스템을 도입해 수술을 시작했으며, 로봇 수술에 대한 환자들의 수요를 만족시키고 보다 발전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21년 3월 다빈치Xi 로봇 수술 장비 2대를 추가 도입했다.

성빈센트병원은 로봇수술 시스템 도입 이후, 2018년 1000례 달성, 2020년 2000례 달성 등 꾸준한 증가세로 로봇 수술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해왔으며, 10여 년 만에 5000례 돌파라는 쾌거를 달성하게 됐다.

이는 로봇수술센터 의료진들의 탁월한 술기와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바탕으로 한 효율적인 환자 중심의 치료 시스템, 수술받은 환자들의 높은 만족도, 보다 안전한 최신의 수술을 받길 원하는 환자의 증가 등이 맞물려 로봇수술에 대한 수요 증가의 기폭제가 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로봇수술센터는 임상과 간 효율적인 일정관리를 통해 진단 후 수술을 받기까지 걸리는 대기 시간을 최소화하고 있으며, 치료 과정과 경과 등에 대해서 교수진이 환자와 밀착 상담을 진행하는 등 환자와의 긴밀한 신뢰 관계 구축을 위해 힘을 쏟아 왔다.

의무원장 정진영 교수(정형외과)는 축사를 통해 “로봇수술 도입 10여 년 만에 5000례 달성이라는 성과를 낸 것은 함께 협조하며 열정으로 일한 교직원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5000례 달성이 또 다른 발전과 도약의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로봇수술센터장 이승주 교수(비뇨의학과)는 “5000례를 돌파하기까지 서로 협력하며 부단히 노력해 준 의료진들에게 감사하다”라며 “앞으로도 로봇수술센터는 환자의 불안감은 최소화하고, 치료 결과와 만족도는 최대화하는 환자 중심의 진료시스템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51,000
    • +0.21%
    • 이더리움
    • 4,979,000
    • -0.8%
    • 비트코인 캐시
    • 555,000
    • +0.91%
    • 리플
    • 694
    • -1.28%
    • 솔라나
    • 190,100
    • -2.11%
    • 에이다
    • 547
    • +0.18%
    • 이오스
    • 813
    • +0.49%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3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000
    • +0.32%
    • 체인링크
    • 20,390
    • +0.39%
    • 샌드박스
    • 469
    • +2.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