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프라이스 인기’ 롯데마트·슈퍼, 냉면 최대 반값 판매

입력 2024-05-22 06:00 수정 2024-05-22 08: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통합 소싱 활용한 대량 매입…핫프라이스 상품 가격 경쟁력↑

▲롯데마트 핫프라이스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쇼핑)
▲롯데마트 핫프라이스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쇼핑)

롯데마트와 롯데슈퍼는 23일부터 29일까지 일주일간 ‘핫프라이스’ 상품으로 ‘간편식 냉면’을 선정, 최대 반값에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롯데마트는 ‘풀무원 평양 물냉면 2인(846g)’을 포함한 14종에 대해 1+1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롯데슈퍼는 엘포인트 회원 대상으로 행사 카드 결제 시 약 50% 할인해준다.

롯데마트ㆍ슈퍼는 2월 1일부터 매주 핫프라이스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핫프라이스란 매주 하나의 상품을 선정해 초저가 수준으로 판매하는 프로젝트다.

양사는 2월 첫 프로젝트 상품인 ‘정갈한 쌀(10kg)’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삼겹살, 치킨, 전복, 휴지, 프라이팬 등을 포함해 총 16개의 상품을 판매, 인기 먹거리 혹은 생활에 밀접하게 사용되는 용품 위주로 핫프라이스 상품을 준비했다.

핫프라이스 상품은 초저가 수준으로 가격이 책정되는 만큼 할인율은 평균 40%대를 기록했다. 특정 상품에는 ‘1+1’, ‘2+1’ 행사를 제공해 고객의 할인 체감도를 높였다. 행사 기간 핫프라이스가 속한 상품군의 매출 신장률이 전년 대비 약 2배 증가하는 등 높은 인기다.

롯데마트ㆍ슈퍼는 핫프라이스 상품의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통합 소싱을 통해 대량 매입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올해 삼삼데이(삼겹살데이)에 맞춰 3월에 선보인 ‘국내산 한돈 삼겹살, 목심(100g)’은 총 500톤(t)가량 매입해 기존 대비 50% 할인한 가격에 판매했다.

2024년 롯데마트∙슈퍼 창립 행사 ‘더 큰 세일’ 기간 핫프라이스 상품이던 ‘큰 치킨(마리)’ 또한 평상시 매입 물량보다 2배 이상 매입해 7450원에 반값 판매했다. 또 프라이팬 같은 생활용품도 파트너사와 매입량을 확정 짓는 사전 계약을 진행, 기존 대비 판매가를 40%가량 낮춘 2만1900원에 균일가로 제공했다.

강혜원 롯데마트ㆍ슈퍼 마케팅부문장은 “고물가 시대 핫프라이스 상품이 고객들의 합리적인 가격의 상품임을 인식시키는 것은 물론 롯데마트의 방문 이유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매주 초저가 수준의 상품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파리올림픽 1개월 앞] 2024 파리올림픽의 경제학
  • 단독 영화-OTT 경계 모호…'영상물'·'영상콘텐츠'로 개념 확장한다
  • “호텔 서비스 이식”…‘큰 손’ 시간 점유 신세계百 강남점(르포) [진화하는 백화점]
  • 꼴찌의 반란…AI 지각생 애플·카카오 서비스로 승부수
  • 거세지는 해외 투기자본 습격… ‘경영권 방패’ 입법 서둘러야 [쓰나미 막을 뚝, 포이즌필]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101,000
    • -5.43%
    • 이더리움
    • 4,742,000
    • -1.86%
    • 비트코인 캐시
    • 502,000
    • -7.29%
    • 리플
    • 670
    • -1.18%
    • 솔라나
    • 185,300
    • +1.42%
    • 에이다
    • 535
    • -1.11%
    • 이오스
    • 800
    • +0.5%
    • 트론
    • 169
    • +0.6%
    • 스텔라루멘
    • 126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000
    • -4.25%
    • 체인링크
    • 19,040
    • +0.74%
    • 샌드박스
    • 462
    • +1.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