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尹에 사면·복권 구걸할 생각 없어…해주지도 않을 것”

입력 2024-05-20 19: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최악의 경우 생기더라도 제 길 걸어가겠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5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선인 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5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선인 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면과 복권을 구걸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20일 SBS ‘편상욱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최악의 경우가 발생한다고 하더라도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그 이후의 정치적 활동을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분(윤 대통령)이 (사면 복권을)해줄 것 같지도 않다”며 “제 대법원 판결이 현 상태로 확정되는 최악의 경우가 생긴다면 그 길대로 제 길을 걸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2월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뒤 상고해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대법원에서 징역 2년형이 확정될 경우 조 대표는 의원직을 상실한다. 2년의 형 집행 종료 후 5년간 피선거권도 제한된다.

앵커가 ‘여건이 돼 차기 대선에 나갈 자격이 된다면 의향이 있나’라고 묻자 조 대표는 “가정에 가정을 더해야 그 답을 할 수 있다”며 “현재의 식견이나 경륜, 경험을 볼 때 대선을 운운하기에는 너무 부족하고, 22대 국회에서 정당 대표이자 정치인으로서 성과를 내는 데 모든 것을 집중하겠다”고 답했다.

조 대표는 “만약 내년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크게 패한다면 국민의힘 안에서도 스스로 임기 단축 개헌을 하자는 주장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지난 2년간 유지해왔던 국정 기조를 앞으로 3년간 계속 유지할 때 우리나라가 어떻게 될 것인지 모두 걱정하고 있다”며 “진보 정당뿐 아니라 보수언론에서도 임기 단축을 걱정하고 있다. 윤 대통령이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가족이라 참았지만"…장윤정→박세리, 부모에 눈물 흘린 자식들 [이슈크래커]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여름 휴가 항공권, 언제 가장 저렴할까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712,000
    • +0.61%
    • 이더리움
    • 5,019,000
    • +4.41%
    • 비트코인 캐시
    • 552,000
    • +3.37%
    • 리플
    • 701
    • +3.39%
    • 솔라나
    • 194,300
    • +3.63%
    • 에이다
    • 547
    • +4.79%
    • 이오스
    • 809
    • +5.75%
    • 트론
    • 165
    • +1.85%
    • 스텔라루멘
    • 132
    • +4.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850
    • +5.81%
    • 체인링크
    • 20,300
    • +7.41%
    • 샌드박스
    • 457
    • +7.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