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美 콜드체인 물류센터 짓는다…북미 물류 공략 가속화

입력 2024-05-19 10:56 수정 2024-05-19 11: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센추리에 2만7000㎡ 규모 콜드체인 물류센터 구축
고속도로·철도 등과 연계 용이…美 85% 이틀 내 운송
고부가가치 산업 '콜드체인'…첨단 기술로 적극 공략

▲CJ 대한통운 미국 법인 관련 이미지. (사진제공=CJ 대한통운)
▲CJ 대한통운 미국 법인 관련 이미지. (사진제공=CJ 대한통운)

CJ 대한통운이 미국에 대규모 콜드체인 물류센터를 구축하며 북미 물류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CJ 대한통운은 19일 미국 뉴센추리(New Century) 지역에 냉장·냉동 제품 물류에 특화된 콜드체인(Cold Chain) 물류센터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물류센터는 2만7034㎡(약 8178평) 규모로 조성되며 내년 3분기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콜드체인 물류센터가 본격 가동되면 미국 전역의 85% 지역에 이틀 내 운송이 이뤄질 수 있다. 센터 인근 6km 거리에 고속도로가 이어지고 20km 이내에 미국 대규모 화물 철도 회사인 BNSF의 대륙횡단선이 위치하고 있어 철도와 연계한 장거리 운송에도 유리하다. CJ 대한통운은 고속도로, 철도, 항공 등 다양한 운송 수단들이 복합적으로 연계될 경우 미국 내륙뿐 아니라 국경을 넘는 운송에서도 물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센터는 글로벌 식품기업 ‘업필드(Upfield)’ 제품을 대상으로 물류를 수행할 계획이다. 공장에서 출하된 제품들이 물류센터로 즉시 입고될 수 있도록 뉴센추리에 있는 업필드 생산공장과 물류센터가 컨베이어로 연결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제품의 신선도와 물류 효율성이 동시에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CJ대한통운은 향후 업필드 외에도 다양한 고객사에 수준 높은 콜드체인 물류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방침이다.

케빈 콜먼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CJLA) 최고경영자(CEO)는 “콜드체인 물류는 보관, 재고관리, 운송 등 전 과정에서 철저한 온도 관리를 필요로 하는 고난이도·고부가가치 산업 분야”라며 “CJ대한통운이 구축한 90여 년의 물류 운영 경험과 첨단화된 기술력을 토대로 북미 콜드체인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콜드체인 물류사업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재 미국 조지아주 게인스빌에 약 2만5000㎡(7562평) 규모의 콜드체인 물류센터가 구축되고 있으며 올해 안에 본격 운영될 예정이다. 지난 3월에는 미국에서 열린 세계적인 물류산업전시회 ‘MODEX 2024’에 참가해 콜드체인 물류 서비스를 대대적으로 소개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94,000
    • -0.28%
    • 이더리움
    • 4,783,000
    • -3.33%
    • 비트코인 캐시
    • 534,500
    • -8.08%
    • 리플
    • 695
    • -1.56%
    • 솔라나
    • 192,200
    • -4.43%
    • 에이다
    • 523
    • -7.76%
    • 이오스
    • 775
    • -11.53%
    • 트론
    • 163
    • -0.61%
    • 스텔라루멘
    • 127
    • -6.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300
    • -9.53%
    • 체인링크
    • 18,990
    • -5.24%
    • 샌드박스
    • 435
    • -1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