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반등에도 안심 못하는 중학개미…탈출 가속

입력 2024-05-19 10:33 수정 2024-05-19 15: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밸류업 효과·제조업 회복에도 연초 이후 매도 우위 흐름 유지…펀드·ETF 성과에도 자금 이탈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중국 증시가 중국판 밸류업 정책에 힘입어 반등했지만, 중학개미(중국 증시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 자금 유출은 계속되고 있다. 내수 부진과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을 비롯한 중장기적 리스크를 우선시한 행보로 풀이된다.

1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1일부터 16일까지 국내 투자자는 중국 주식시장에서 223만 달러어치 순매도했다. 연초 이후 나타난 매도 우위 흐름이 유지되는 모습이다.

증시 상승세에도 중국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는 중학개미 투자심리는 크게 변화하지 않았다. 간접투자 흐름도 직접투자와 비슷한 양상을 나타냈다. 최근 한달간 중국 펀드 설정액은 1348억 원 줄었다. 자금 유입이 계속된 북미(7504억 원), 인도(692억 원), 일본(81억 원)과 대조적이다. 기간을 3개월로 넓히면 설정액 증감 추세는 더 엇갈린다. 중국 펀드는 1978억 원 감소했고 북미(2조5097억 원), 인도(2500억 원), 일본(317억 원) 등은 급증했다.

상장지수펀드(ETF) 상황도 마찬가지다. ETF체크에 따르면 순자산이 1조9500억 원에 달하는 ‘TIGER 차이나전기차 SOLACTIVE ETF’ 3개월 수익률은 9.21%에 달했지만, 자금은 614억 원 유출됐다. ‘TIGER 차이나항셍테크’도 같은 기간 24.8% 치솟은 데 반해 542억 원의 자금이 빠졌다.

지난달 12일 중국 당국의 ‘신국9조’ 발표 후 중국 증시는 수익률을 회복하고 있다. 최근 한달간 상해종합지수는 3.83% 올랐고, 올해 들어 종가 기준 최저점(2702.19)과 비교해서는 15%가량 뛰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중국 펀드의 최근 1개월 수익률은 7.25%로, 북미(-0.67%), 인도(-2.71%), 일본(-3.96%) 등 올해 양호한 성과를 내고 있는 지역의 펀드보다 준수했다.

중국 당국 주도의 수출 확대로 제조업이 살아나고, 상장기업 사내유보금이 쌓인 상황에서 주주환원 강제 정책이 나온 점은 증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증권가는 전망했다. 다만, 주택시장이 침체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한 만큼 부동산 부양과 소비 확대를 위한 조치가 더 필요하다고 봤다.

대선을 앞두고 미국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중국에 무역 압박을 가하며 중국 전기차, 이차전지 업체들의 수출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신승웅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비야디, CATL 등은 멕시코에 생산기지를 설립해 우회 수출을 시도할 계획이지만, 미국 정부는 멕시코 정부에 압박을 가하며 강구책을 마련해 이마저도 불확실하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28,000
    • +0.67%
    • 이더리움
    • 5,041,000
    • +4.56%
    • 비트코인 캐시
    • 609,500
    • +3.22%
    • 리플
    • 690
    • +3.6%
    • 솔라나
    • 205,100
    • +2.19%
    • 에이다
    • 583
    • +0.87%
    • 이오스
    • 933
    • +2.08%
    • 트론
    • 163
    • -1.81%
    • 스텔라루멘
    • 138
    • +2.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1.08%
    • 체인링크
    • 21,120
    • +0.81%
    • 샌드박스
    • 541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