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봄철 역대 두 번째로 산불 적었다…"기상과 총력 대응 덕분"

입력 2024-05-18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산불 피해 면적 10년 평균 대비 98% 줄어…산불 발생 건수도 58% 달해

▲해외 임차헬기 산불 진화 장면. (사진제공=산림청)
▲해외 임차헬기 산불 진화 장면. (사진제공=산림청)

건조한 기후와 산행 시즌이 맞물리는 봄철은 산불이 자주 발생하는 기간이지만, 올해 봄철은 역대 두 번째로 산불 발생 피해가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주기적으로 강우가 내린 기상 영향과 범부처 총력 대응 덕분이라는 설명이다.

18일 산림청에 따르면 2월부터 이달 15일까지인 올해 봄철 산불조심기간 산불 발생은 175건, 58 헥타르(ha)로 1986년 산불통계 작성 이후 역대 두 번째로 피해가 적었다.

가장 피해가 적었던 해는 2012년으로 발생 건수 102건에 피해 면적은 49ha 수준이었다.

특히 올해 산불 피해 수준은 최근 10년 평균 산불 발생 건수와 피해 규모인 416건, 3865ha와 비교해 발생 건수는 58%, 피해 면적은 98%나 줄었다.

또한, 올해 건조특보 일수당 산불 발생이 0.5건(21건, 40일)으로 지난해 2.6건(249건, 97일) 대비 81%가 감소했다.

특히, 올해 강수량(341㎜)과 비슷한 2016년(354㎜) 산불 피해(309건, 347ha)를 비교해도 건수는 43%, 면적은 83%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꼭 기상 영향만은 아니라는 의미다.

▲숫자로 보는 2024년 봄철 산불 기록 (자료제공=산림청)
▲숫자로 보는 2024년 봄철 산불 기록 (자료제공=산림청)

산림청은 올해 산불 발생 분석에 대해 기상 여건과 함께 국민의 적극적 참여 및 산불대응기관의 노력이 더해진 결과라고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산림청은 주요 산불 발생 감소 원인으로 주기적 강우와 범부처 협업 총력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영농 부산물 파쇄 확대 등의 예방 활동 강화를 뽑았다.

산불 주요 원인이었던 소각 산불(39건, 22%)이 10년 평균(116건, 28%) 대비 6% 감소 된 점이 주목할 만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산불 신고·접수 체계를 개선해 신고·접수 시간을 지난해 6분 40초에서 올해 3분 38초로 단축했으며, 산림관리 유관기관 CCTV 7574대를 활용해 정확하고 신속하게 산불 상황을 판단하고 조치할 수 있었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 해외 임차헬기 7대의 차질 없는 운영과 유관기관 헬기 공조 체계 구축으로 산불을 초기에 진화해 산불 피해가 최소화된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

특히 강원도는 산불방지센터 영서분소를 개소해 산불대응조직을 확대했고 대구시는 재난업무 전문 산림재해기동대를 운영하는 등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산불 예방에 적극적으로 임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올해 산불 발생은 숫자가 보여주듯 역대급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첨단과학기술을 적용한 효율적인 재난 예방과 신속한 대응으로 산불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산불 예방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국민 여러분과 산불 대응을 위해 애써 주신 산불관계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65,000
    • +0.46%
    • 이더리움
    • 5,044,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611,500
    • +0.91%
    • 리플
    • 698
    • +2.65%
    • 솔라나
    • 205,600
    • +0.69%
    • 에이다
    • 589
    • +1.38%
    • 이오스
    • 936
    • +0.43%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0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1.48%
    • 체인링크
    • 21,280
    • +0.71%
    • 샌드박스
    • 545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