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정부 R&D과제 수행기업에 5000억 규모 저리융자 특례보증

입력 2024-05-08 09: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특례보증 통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사업화 지원

▲기술보증기금 본점. (사진제공=기보)
▲기술보증기금 본점. (사진제공=기보)

기술보증기금(기보)은 중소벤처기업의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사업화 성과 촉진을 지원하기 위해 5000억 원 규모의 ‘범부처 정부 연구개발(R&D) 저리융자 특례보증’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특례보증은 중소벤처기업부가 1월 31일 발표한 'R&D 협약변경 보완 방안'에 따라 시행하는 '중소기업 R&D 융자(이차보전) 사업'과 산업통상자원부의 'R&D 혁신 스케일업 융자(이차보전) 사업'의 후속 조치이다. 담보 부족에 대한 중소기업 지원책으로 마련됐다.

이에 따라 기보는 정부 R&D과제 수행기업 중 자금조달 능력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벤처·스타트업이 지속적으로 연구개발을 수행할 수 있도록 총 5000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특례보증은 대상기업에 △R&D 출연금 조정액의 2배 이내에서 5.5% 이차보전(5년) △보증비율 상향(85%→최대 100%) △고정보증료율 1.0% △보증금액 산정 우대 등 다양한 혜택을 부여함으로써 기업의 금융부담을 최소화하고, 간소화된 보증 절차를 통해 신속하게 지원될 예정이다.

대상기업은 중기부와 산업부를 포함한 모든 정부부처의 R&D 전담기관에서 확인서를 받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과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에서 이차보전 지원대상으로 확정된 기업이다.

지난달 말 기준 중진공과 KIAT에 800여 개 R&D기업이 약 3200억 원 규모의 이차보전을 신청했다. 기보는 보증희망 기업에 대해 기술평가·보증심사를 통해 특례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급변하는 환경변화로 혁신기술개발 수행기업들이 자금 부족을 호소하고 있으나 출연금 지원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새로운 방식의 R&D 지원체계가 필요한 시점이다”면서 “기보는 이번 특례보증을 통해 기업의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성공적인 사업화를 촉진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랠리 힘입어 상승…'바이든 리스크' 없었다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00,000
    • -0.72%
    • 이더리움
    • 4,807,000
    • -2.59%
    • 비트코인 캐시
    • 539,000
    • -3.58%
    • 리플
    • 848
    • +1.68%
    • 솔라나
    • 250,200
    • -2.91%
    • 에이다
    • 596
    • -4.33%
    • 이오스
    • 815
    • -4.12%
    • 트론
    • 184
    • -2.13%
    • 스텔라루멘
    • 145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600
    • -4.43%
    • 체인링크
    • 19,520
    • -5.52%
    • 샌드박스
    • 464
    • -4.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