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너머] ‘평누도’가 웬 말인가

입력 2024-05-06 1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평화누리특별자치도’라는 새 이름을 얻자마자 국민적 비난과 조롱이 쏟아지고 있다.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지만 직관적이지 않은 데다 경기북도의 상징성을 부각하기엔 부족함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쓸데없이 긴 이름도 한몫한다. 평누도에 외계어 같은 아파트 이름까지 붙여 읽으려면 30자가 훌쩍 넘는다. 집 주소를 읊다가 숨넘어갈 지경이다.

이념 논란도 불거지고 있다. 평화누리가 경기 북부 일대 평화통일 운동단체로 남북교류활동, 청소년 평화통일교육 등 활동을 주로 하는 집단이라는 것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는 평화누리가 통일교에서 주로 사용하는 단어라며 연관성을 강하게 의심하는 게시물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밖에도 지역 커뮤니티에는 “줄여서 평누도라니, 난 이제 평누도 주민이냐” 등 비아냥이 쏟아졌다.

한 시민은 경기도민청원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평화누리특별자치도, 이름부터가 이념주의에 찌든 종북팔이 명칭이며, 이는 시대에 역행한다. 코미디 방송에서나 풍자될 우스꽝스러운 이름이다”며 “지역 분리 정책을 즉각 멈춰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6일 오전 10시 기준 4만3107명이 참여했다.

순우리말이 치트키는 아니다. 애초 누리란 온 세상에 뜻을 펼치라는 뜻이다. 우주발사체나 선박 등 미지의 영역을 슬기롭게 헤쳐나가라는 의미에서 적합한 이름인 셈이다. 하지만 공공누리제도, 누리집, 누리과정 등 온갖 곳에 쓰이면서도 직관적이지 않은 탓에 별도 설명을 필요로 한다. 행정력 낭비라는 비판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

군사분계선이 있는 경기 북부는 남북 분단의 상징이다. 우리 영토를 지키기 위해 13개 상비 전방사단 중 7개가 경기도의 군사분계선 인근에 집중돼 있다. 일대 사격훈련장은 포성으로 소음, 먼지가 쉴 날이 없을 만큼 군사적 긴장감이 감돈다.

경기 북부 주민들의 염원이 과연 그럴듯한 이름일까? 이들은 오랜 기간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지역 균형발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고 군사지역 및 그린벨트로 묶인 탓에 성장동력을 잃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규제를 개선하고 성장동력을 구상해 주민들에게 잃어버린 80년을 돌려줄 청사진을 제시해보는 것은 어떨까 싶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59,000
    • -1%
    • 이더리움
    • 5,276,000
    • -2.37%
    • 비트코인 캐시
    • 646,500
    • -0.92%
    • 리플
    • 732
    • -0.27%
    • 솔라나
    • 232,700
    • -1.19%
    • 에이다
    • 638
    • +0.31%
    • 이오스
    • 1,126
    • +0.27%
    • 트론
    • 156
    • +0.65%
    • 스텔라루멘
    • 15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400
    • -0.8%
    • 체인링크
    • 26,170
    • +4.01%
    • 샌드박스
    • 630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