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지역 백화점...전문가들 “쇼룸 넘어 차별화 콘텐츠 시급” [양극화에 빠진 백화점]

입력 2024-05-07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5-06 18:05)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현대백화점 판교점 내 '디즈니 스토어 1호점'에서 사람들이 상품을 둘러보고 있다. (구예지 기자(sunrise@))
▲현대백화점 판교점 내 '디즈니 스토어 1호점'에서 사람들이 상품을 둘러보고 있다. (구예지 기자(sunrise@))

거점 중심 대형점포 통해 지역 백화점만의 경쟁력 살려야

'쇼룸' 넘어 지역맛집ㆍ특화 콘텐츠로 소비자들 관심 제고

국내 백화점업계는 위기에 처한 지역 점포의 실적 개선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내놓고 있다. 롯데백화점 운영사인 롯데쇼핑은 3월 주주들에게 공개한 영업보고서를 통해 백화점 비효율 점포 리포지셔닝(재조정) 검토를 공식화했다. 실적 부진 매장은 폐점 뿐 아니라 체질 개선을 다각도로 검토하겠다는 구상이다. 결국 실적이 저조한 지역 점포들부터 순차적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소리다.

이런 노력이 궁극적인 해법이 될지는 미지수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기점으로 온·오프라인 쇼핑의 경계가 무너진 시장 상황과 고령화 가속화, 경기 악화에 따른 소비침체 등 복합적 요인이 맞물린 탓이다. 여기다 수도권 인구 집중화, 지역 인구 절벽 등은 업계의 노력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국내 소비자의 쇼핑패턴의 변화에 업계가 기민하게 대응하고, 지역색을 담을 수 있는 특화 전략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동일 한국유통학회장(세종대 경영학부 교수)는 6일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국내 백화점 양극화의 주요 요인으로 ‘쇼핑패턴의 변화’를 꼽았다. 이 회장은 “지역 백화점만 해도, 지역 내 규모가 큰 백화점으로 소비자들이 쏠리다 보니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지는 백화점들은 어려움을 겪게 된다”고 지적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동일 한국유통학회장(세종대 경영학부 교수),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 정연승 단국대 경영학과 교수. (사진제공=이투데이DB)
▲사진 왼쪽부터 이동일 한국유통학회장(세종대 경영학부 교수),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 정연승 단국대 경영학과 교수. (사진제공=이투데이DB)

지역 백화점의 체질 개선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그는 “지역 백화점 대부분이 상품을 진열하는 쇼룸 기능에 그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 백화점 매출 개선에는 분명한 한계가 있고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도 줄어들고 있는 만큼, 확실한 구매력이 있는 소비자들을 끌어 모을 수 있는 콘텐츠를 적극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거점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 백화점 대형화와 지역 특색을 살려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특색 없는 중소 규모 백화점은 더 이상 살아남기 어렵다”면서 “기존 백화점들도 지역 맛집을 유치하는 등의 방식으로 특색에 맞는 매장으로 구성해 차별화된 전략을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는 “한국과 똑같은 고민을 안고 있던 일본 백화점들도 여성이나 10대, 20대 등으로 고객군을 차별화하면서 해답을 찾았다”며 “국내 백화점들도 VIP 고객 마케팅이나 식음료(F&B)등으로 차별화하고 있는데 이러한 혁신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연승 단국대 경영학과 교수도 “점포 수가 많다고 모두 수익성이 좋은 게 아닌만큼, 대형 점포를 위주로 재편해 효율화를 꾀하는 방향으로 변화해야 한다”면서 “차별화한 상품 구성, 지역 고객 맞춤형 관리 등으로 나아가는 것이 지역 백화점이 생존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01,000
    • -0.74%
    • 이더리움
    • 5,275,000
    • -2.15%
    • 비트코인 캐시
    • 647,000
    • -0.61%
    • 리플
    • 733
    • -0.14%
    • 솔라나
    • 232,600
    • -1.02%
    • 에이다
    • 636
    • +0.16%
    • 이오스
    • 1,132
    • +0.8%
    • 트론
    • 155
    • +0.65%
    • 스텔라루멘
    • 149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500
    • -0.23%
    • 체인링크
    • 26,010
    • +3.42%
    • 샌드박스
    • 632
    • +1.77%
* 24시간 변동률 기준